• 중국 실사격 훈련 강력 규탄
 

대만 주변 바다로 다연장로켓 발사하는 중국군 이동발사대 [사진=연합뉴스]


대만이 중국의 '대만 봉쇄 작전'에 강력히 반발했다. 중국군이 대만 해역에 미사일을 쏘는 행위를 북한에 빗대는 등 강한 표현도 서슴지 않았다. 

대만 외교부는 4일 밤 발표한 성명에서 "중국이 여러 발의 미사일을 대만 주변 해역에 발사한 것은 대만의 안보를 위협하고 지역 긴장을 고조시킬 뿐만 아니라 정상적인 국제 교통과 무역에 영향을 끼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중국 정부는 북한에게서 배워 인접 국가 수역에 마음대로 미사일을 쏘았다"며 "이를 강력히 규탄함과 동시에 스스로 절제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대만 국방부는 이날 오후 1시 56분(이하 현지시간)부터 오후 4시 사이 중국군이 여러 번에 걸쳐 대만 북부·동부·남부 해역에 총 11발의 둥펑(東風·DF) 계열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만 국방부는 "국군(대만군)이 즉각 발사 동향을 파악했다"며 "관련 방어 시스템을 가동하고 전투준비 태세를 강화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역의 평화를 파괴하는 비이성적 행동을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반발한 중국군은 이날부터 7일까지 대만 주변 7개 해·공역에서 중요 군사훈련 및 실사격 훈련을 진행한다고 예고한 바 있다.

이번 훈련을 주도한 중국군 동부전구는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를 통해 탄도미사일 발사 훈련이 성공적으로 끝났다고 자평하면서 대만 동부지역에 설정한 미사일 시험 사격 훈련 구역 통제를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다만 대만군은 나머지 훈련 구역에서 함정과 항공기의 영해 침범 가능성이 남아 있다고 보고 예의주시하고 있다.

대만군 고위 관계자는 중앙통신사에 "영해는 국가 주권의 상징으로서 공산당군(중국군) 훈련 중 대만의 영해를 침범한다면 양보할 수 있는 공간이 전혀 없다"며 "우리 군인이 이것도 지켜내지 못한다면 군인의 가치를 잃어버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공군의 이번 훈련은 상당히 도발적인 것으로서 현 상태를 파괴하려는 것"이라며 "국군(대만군)은 반격 능력을 보유하고 있고 관련 규정에 따라 대응할 것이지만 상세한 내용은 밝힐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