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대동고 기말고사 답안 유출... 학생 2명 자백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성미 기자
입력 2022-07-26 10:4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광주광역시에 있는 대동고등학교에서 기말고사시험 답안 유출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경찰이 교무실에 침입했다는 학생 2명에게 자백을 받아냈다.
 
26일 광주 서부경찰서는 건조물 침입, 업무방해 등 혐의로 A군 등 대동고 2학년 재학생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군 등은 최근 기말고사를 앞둔 출제 시기 교무실에 침입, 교사들 컴퓨터에 악성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화면 내용을 회수하는 수법으로 시험 문제를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 2018년 이 학교에서 발생한 시험지 유출 사건 이후, 학교 측의 시험지 관리가 철저히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 시험지와 답안지는 폐쇄회로(CC)TV가 있는 금고에 보관됐고, 금고는 2명 이상이 동시에 함께해야 열 수 있는 구조다.
 
이들은 교사들이 퇴근한 심야 시간대 잠금장치가 해제된 창문을 통해 교무실에 침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구과학, 한국사, 수학Ⅱ, 생명과학 등 4과목의 출제 자료를 컴퓨터에서 회수할 때도 같은 방법을 이용했다.
 
경찰은 지난 11일에서 13일까지 치러진 대동고 2학년 1학기 기말고사 때 문제 또는 답안 일부가 A군 등 특정 학생에게 유출된 것으로 보인다는 동급생들의 신고로 수사에 착수했다.
 
A군이 답안지로 추정되는 쪽지를 보며 시험을 치르고 난 뒤 쪽지를 잘게 찢어 쓰레기통에 버렸다는 내용이다.
 
학교 측은 지난 20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고, 경찰은 당일 A군을 불구속 입건했다. 25일에는 A군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와 노트북 등을 압수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2개의 댓글
0 / 300
  • 2=不正選擧로 당선(當選)시킨-, 가짜 國會議員, 團體長, 地方議員들이-,
    학습화(學習化)시킨 슬픈 유산(遺産)입니다.
    경각(警覺)심(心) 기원합니다. Make Korea Great Again♥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1=♥不正選擧로 통치(統治)하는 내 나라입니다.
    光州의 某 高等學校 學生들이 교사(敎師)의 노트북에 악성(惡性)코드를 심어
    기말고사(期末考査) 답안(答案)지를 유출(流出)한 것으로 드러났다.
    學生들이 不正試驗 의혹(疑惑)을 제기(提起)하면서 범행(犯行)이
    들통났다는 보도(報道)에 분노(憤怒)가 복받칩니다.
    참 불쌍한 내 나라-, 헌법기관(憲法機關) 中央選管委와 大法官이
    國民의 투표성향(投票性向)을 QR cord 전산(電算) 분류(分類)해-,
    不正選擧로 당선(當選)시킨-, 가짜 國會議員, 團體長, 地方議員들이-,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