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국왕립화학회에서 발행하는 분석화학분야 학술지 애널리스트 7월호 표지 논문 선정
 
왼쪽부터 김향 전임연구원, 남상호 교수, 이용훈 교수 [사진=목포대학교]

국립목포대학교(총장 박민서) 화학과 남상호 교수와 이용훈 교수가 한양대 화학과(정회일 교수), 한양대병원(최동호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분광분석법을 이용해 담낭암을 진단하는데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26일 목포대에 따르면 이 연구 결과는 영국왕립화학회에서 발행하는 분석화학분야 학술지 애널리스트(Analysts) 7월호 표지 논문으로 선정됐다.
 
이번에 개발된 분석법은 환자로부터 채취한 담즙을 거의 비파괴적으로 분석하는 두 가지 서로 다른 화학분석법을 결합한 것이 특징이다.
 
이 분석법에 사용된 레이저 유도 플라즈마 분광법은 담낭암이 진행됨에 따라 달라지는 무기 원소의 농도 비율을 측정하고, 근적외선 분광법은 생체분자들의 조성 변화를 측정한다.
 
이 연구에 교신저자로 참여한 이용훈 교수는 “한 가지 분광법만 사용했을 때 보다 두 가지 분광법의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융합했을 때 담낭암 판별 정확도가 더 향상된다”며 “이종 화학분석 데이터 융합 및 응용은 최근 분석화학 분야 연구의 세계적 트렌드 가운데 하나”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에서 무기원소 분석 실험을 담당한 플라즈마분광분석센터 김향 전임연구원은 “이 분석법을 이용하면 한 방울(15 마이크로그램)의 담즙만으로도 담낭암 판별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진단을 위한 담즙 채취 과정에서 환자의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목포대 플라즈마분광분석센터 센터장인 남상호 교수는 “이 연구는 분석화학분야 교육부 지정 핵심연구지원센터(Core Facilcity)인 목포대학교 플라즈마분광분석센터의 첨단화학분석기기를 이용해 진행됐다”며 “의료진단의 핵심기술은 바로 분석화학이다. 실제로 목포대 화학과를 졸업한 인재들이 종근당, 질병관리본부, 보건환경연구원, 한미약품, 레고켐, 애니젠, 나노씨엠에스 등 바이오 메디컬 분야 기업과 공공기관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셀러들이 제품 사진을 찍기 위한 스튜디오 촬영을 배우고 있다. [사진=목포대학교]

목포대 글로벌셀링센터, 디지털 창업 특화된 인재 양성 교육

8명의 글로벌셀러 창업...플랫폼 이용해 수출 시작


국립목포대학교(총장 박민서) 글로벌셀링센터(센터장 이석인)가 전라남도의 지원과 목포대학교 LINC3.0 사업단 협업을 통해 제4기 글로벌셀러 양성에 들어갔다.
 
26일 목포대에 따르면 지난달 11명의 예비 창업자를 선발해 7월 현재까지 글로벌셀링 기본교육과 응용 및 실전 교육을 진행했다.

글로벌셀러들은 방학 기간 열정적으로 교육에 참여했으며, 7월 현재 8명의 글로벌셀러가 창업에 나서 사업자등록을 완료하고, Amazon과 eBay 플랫폼을 이용해 수출을 시작했다.
 
첫 수출 상품은 이하정 셀러의 K-POP Stray Kids Christmas Evel Limited 상품($650)이다.
 
현재 글로벌셀러들은 전남대 글로벌디아스포라연구소 이장섭 박사, 프로 포토그래퍼 남성호 전무, 원스탑글로벌 안소영 대표로 구성된 전문가 자문단과 1:1 컨설팅과 멘토링을 진행 중이다.
 
이석인 센터장은 “방학 중에도 글로벌셀링 프로그램에 열심히 참여해준 셀러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며 “지역 상품 소싱상담회 개최, 소모품과 해외 배송비 지원 등을 통해 글로벌셀러들이 온라인 수출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글로벌셀링센터는 지난달 3일 식스트레이드(대표 김항우)와의 글로벌셀러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식스트레이드는 2명의 셀러에게 100만원의 장학금을 줬고, 350만원 상당의 K-POP GOODS를 현물로 기부했다.
 
김항우 대표는 “앞으로도 글로벌셀러들을 적극적으로 후원하고 해외 온라인 판매 경험과 노하우를 전수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목포대 글로벌셀링센터는 지난 4년간 28명의 셀러를 발굴해 온라인마케터로 양성하고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으며 목포대 LINC3.0 사업단과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디지털 창업 생태계 기반 조성에 힘쓰고 있다.
 
광주교대 인공지능과에서 피지컬컴퓨팅 집중 과정을 배우고 있다. [사진=전남교육청]

전남교육청, 고교학점제 ‘꿈키움캠퍼스’ 여름 계절학기 운영

고교·대학 연계 공동교육과정…도내 일반고 학생 391명 참가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김대중)이 고교학점제의 안정적 정착과 도서벽지 학생들에게 다양한 과목을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고교·대학 연계 공동교육과정인 ‘꿈키움캠퍼스’ 여름 계절학기를 운영하고 있다.
 
26일 전남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5일부터 내달 12일까지 전남대·조선대·목포대·광주교대·초당대·청암대 등 광주·전남 지역 6개 대학과 서울권의 한국외대가 참여해 도내 일반고 학생 391명을 대상으로 총 24강좌를 운영한다.
 
특히 이번 캠퍼스에는 합숙형 실기집중과정이 크게 늘어 14강좌 234명의 학생들이 3박 4일 또는 4박 5일 체육과 진로탐구, 간호의 기초, 항공기 일반, 생명과학 실험 등 학교에서 접하지 못한 강좌를 경험하게 된다.
 
지리산생태탐방원과 함께 개설한 지역특화 공동교육과정 ‘생태와 환경’도 학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구례고를 거점학교로 개설된 이 과정에는 지리산생태탐방원의 전문가가 참여해 생태 및 환경 문제에 대한 심화된 내용을 강의하고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된다.
 
사회복지사가 꿈인 한 학생은 “세계문제와 미래사회에 대한 강좌를 통해 지구촌 공통의 문제를 해결할 능력을 키우고, 미래 사회에 우리가 나아갈 방향을 알고 싶어 여름 계절학기에 참가했다”고 말했다.
 
박경희 중등교육과장은 “2023년 고교학점제의 단계적 적용을 앞두고 전남의 열약한 환경을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을 다양한 방면으로 모색 중이다”며 “꿈키움캠퍼스가 학생들의 진로에 도움이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라남도교육청은 꿈키움캠퍼스와 함께 특목고 연계 ‘아트페 스쿨’을 운영하며 전남 지역의 특화된 공동교육과정 운영 모델을 창출하기 위해 다양한 협력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