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만평 소재로 활용하면서 현실 속 장애인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전장연 공식 페이스북 갈무리]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만평 소재로 활용해 현실에서도 장애인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장연은 26일 공식 SNS에 ‘다른 반응’이라는 제목의 2컷 만평을 올렸다. 왼쪽에는 “80년 전만 해도 자폐는 살 가치가 없는 병이었습니다”라는 드라마 속 우영우 변호사 대사에 “장애인도 함께 살아야지”라는 시청자 반응을 그렸다. 이에 대비한 오른쪽에는 장애인 이동권 보장 등을 주장하면서 지하철 시위 중인 장애인을 향해 지하철 이용객들이 “집에만 처박혀 있을 것이지. 왜 출근길 막고 난리야”라며 분노를 드러낸 장면을 표현했다.
 
전장연은 “요즘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라는 드라마가 인기리에 방영 중이다. 사람들의 반응을 보고 있으면 누구나 장애인도 함께 사는 세상을 꿈꾸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드라마를 끄고 현실로 돌아와 출근길에서 장애인이 ‘지하철 타기 선전전’을 하면 드라마를 보던 사람들의 마음들은 온데간데없다”며 “라이브 방송이건 현장이건 장애인에게 비난과 조롱, 욕설을 퍼붓고 때로는 폭력적인 위협을 가한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왜 이렇게 다른 반응일까”라며 “장애인도 함께 살자는 마음, 장애인도 이 사회에서 이동, 노동의 차별을 받지 않고 시설이 아닌 지역사회에서 함께 살자는 목소리는 드라마 우영우가 끝나면 함께 끝나는 걸까”라고 반문했다.
 
전장연은 “만약 그렇다면 여러분이 우영우를 보며 느꼈던 공감의 마음은 그저 동정과 시혜로만 남았다는 것이고, 이는 여전히 여러분의 마음에 장애인은 동등한 존재가 아닌 걸로 남은 것”이라고 꼬집었다.
 
끝으로 단체는 “드라마에서 말하고자 하는 바가 장애인도 차별과 배제 없이 살아가고자 하는 것이라면 현실에서도 그렇게 해야 한다”며 “변화하길 바란다면 드라마를 넘어 현실에서 직접 변화를 만들어가는 장애인과 함께하고 그 소리에 공감하고 동참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한편 전장연은 지난해 12월부터 출근길 지하철 선전전을 지속해오고 있다. 이들은 장애인 권리예산과 이동권 보장, 장애인 권리 4대 법률 제·개정 등을 촉구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