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재유행 미리 대응한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성미 기자
입력 2022-07-22 14:5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이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화장시설을 정비하고 감기약 수급을 위한 대응 방안을 마련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2일 브리핑에서 “전국 화장시설이 아직은 여유가 있지만, 사망자 증가 가능성에 대비해 관련 시설을 증설하고 안치 공간을 추가 설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유행 규모는 4주째 증가세를 보여 이날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는 6만8309명에 이른다. 4주 전에 비해 9.5배 수준이다. 해외 유입 사례는 323명으로 총 신규 확진자는 모두 6만8632명이다. 위중증 환자도 130명으로 이틀 연속 100명대를 기록했다. 사망자는 31명이다. 방역 당국은 현재 확진자가 계속 빠르게 증가함에 따라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도 서서히 증가하는 단계로 진입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손 반장은 “현재 전국 화장시설의 가동률이 60~70%대로 여유가 있지만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사망자 수도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면서 “전국 화장시설의 수용 능력을 높이고 지자체별로 안치공간을 추가로 확충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전국 화장로 376기 가운데 231기에 대해서는 개보수하고 추가로 6기를 늘린다는 방침이다. 시신을 보관하는 안치 공간도 652곳을 추가 설치해 모두 9314구의 시신 안치가 가능해지도록 한다.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한 해열진통제와 감기약 수급 대응 방안도 내놨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최근 감기약 등의 수급 현황을 분석한 결과 현재로서는 필요한 의약품 공급이 가능한 수준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손 반장은 설명했다. 다만 정부는 일부 약품에 대한 선호도나 유통 과정에 따른 일부 지역의 일시적 품절 현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생산과 판매, 재고 현황을 모니터링한다는 방침이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수욕장 등에 대한 관리 방안도 내놨다. 우선 해수욕장과 어촌 체험, 휴양마을, 여객선, 터미널 등을 대상으로 방역관리와 현장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손 반장은 “해양수산부와 관계기관, 지방자치단체가 합동으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