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우조선 하청 장기파업에 "불법 종식돼야…장관들 적극 나서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노경조 기자
입력 2022-07-18 15: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동조합 파업과 관련해 "산업현장의 불법 상황은 종식돼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한덕수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 오찬에서 대우조선 하청노조 파업이 47일째 지속되고 있다는 보고를 받고 "노사관계에서 법치주의는 확립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주례회동에 앞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했다. 여기에는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정부는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이날 오후 4시30분 기재부·법무부·행안부·고용부·산업부 공동 담화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담화문에는 파업 장기화가 경제와 노사, 지역 공동체에 미치는 피해에 대한 우려와 법과 원칙에 따른 단호한 대응 방침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청사 브리핑룸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은 오전에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도 '(대우조선 하청노조 파업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한 만큼 관계부처 장관들이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다만 대통령실은 공권력 투입 여부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과 대통령실은 우려를 하면서 상황을 보고 있다. 지금 무엇을 어떻게 하겠다고 말씀드릴 상황은 아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