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보호단체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이 복날을 앞둔 지난 13일 경기도 안산 소재의 개농장에서 개 21마리를 구조했다. [사진=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

초복(初伏). 삼복 중 첫 번째에 드는 복날인 지난 16일 예년처럼 개고기를 찾는 사람들은 보신탕집을 방문했다. 정부가 공식적으로 개 식용 종식을 준비하는 노력이 무색한 모습이다.

동물보호단체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HSI)은 초복을 앞둔 지난 13일에도 경기도 소재 개 농장에서 개 21마리를 구조했다. 이는 복날이 있는 이번 여름철에도 수없이 많은 개가 곳곳에서 불법적으로 도살되고 있다는 방증이다.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개 식용 금지는 우리 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며 육견 업계와 동물보호단체 등 의견을 조정해 대타협을 이뤄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공언한 바 있다.

하지만 정 장관의 말과 달리 정부는 개 식용 금지라는 정해진 방향으로 좀처럼 나아가지 못하는 모양새다. 농식품부가 야심 차게 만든 ‘개 식용 문제 논의를 위한 위원회’는 지난달 29일까지 17차례에 걸쳐 개 식용 종식 합의점을 두고 각 부처, 동물보호단체, 관련 업계 등 이견 조율에 나섰지만 뾰족한 성과를 내지 못했다.

사회적 합의를 빌미로 농식품부는 지난해 12월 출범해 올해 4월까지 예정된 위원회 운영 기간을 6월까지 늘리더니 최근 무기한 연장을 선언하며 종식 시점을 사실상 열린 결말로 뒀다.

각계 입장은 평행선을 달리며 갈등의 골은 더 깊어가고 있다. 동물보호단체는 최대한 빨리 종식 시기를 앞당기고 싶은 반면, 생계 문제와 직결된 육견 업계가 종식 시점을 최대한 늦추고 싶은 것은 당연하다.

위원회 관계자 등에 따르면 정부도 현재까지 ‘개 식용 종식’을 기정사실로 보고 있으면서도 완벽한 사회적 합의를 고집하고 있다. 정광호 위원장은 “지속적인 대화와 타협을 통해 합의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개 식용 종식을 요구하는 목소리는 날이 갈수록 커진다. 지난 4월 서울대 수의과대학이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온라인 조사에서는 79%가 개 식용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초복 당일에는 서울 용산역 광장에서 개 식용에 반대하는 동물보호단체들이 집회를 열고 대통령실에 서한을 전달했다. 반년 이상 끌어온 개 식용 종식을 위해 정부의 과감한 중재가 필요한 타이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