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권성동 "매일 박홍근에게 혼나"…박홍근 "불꽃 튀어서 문제"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74주년 제헌절 경축식에서 김진표 국회의장(오른쪽에서 셋째), 한덕수 국무총리 등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진표 국회의장은 17일 "여야를 막론하고 우리 정치가 지나치게 과거 문제에 매달리거나 당내 갈등으로 허송세월하고 있지는 않은지 돌아보자"고 했다.

김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제74주년 제헌절 기념행사' 경축사를 통해 "국회의 사명은 갈등을 해결하고 국민 마음을 하나로 모아내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대로는 안 된다. 정치를 고쳐 다시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일에 나서야 한다"며 "중요한 것은 과거가 아니라 오늘이고, 내일이고, 국민의 삶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제헌절 기념행사는 원 구성 협상이 타결되지 않은 채 진행됐다. 김 의장은 이날 내로 협상을 마무리할 것을 여야 지도부에 당부했다.

그러나 여야 지도부 사이에는 어색한 분위기마저 흘렀다. 송언석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행사 시작 전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와 나란히 앉았지만 서로 대화를 나누지는 않았다.

김 의장은 이날 오전 제헌절 기념행사에 앞서 의장접견실에서 5부 요인, 여야 지도부와 사전 환담을 나눴다.

이 자리에는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 이은주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 등 여야 3당 지도부가 참석했다. 국민의힘 소속 정진석·민주당 소속 김영주 국회부의장도 배석했다.

권 직무대행이 환담장에 도착해 박 원내대표와 악수를 나누자, 김 부의장은 "눈을 좀 마주치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자 박 원내대표는 "맨날 눈 마주친다. 불꽃이 튀어서 문제지"라고 받아쳤다.

이어 이 비대위원장이 권 직무대행을 향해 "축하한다"고 인사를 건네자, 권 직무대행은 "축하는 뭘. 매일 우리 박 원내대표에게 혼나고 야단맞고"라고 말해 좌중에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