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심 징역 25년, 2심 징역 40년

[사진=연합뉴스]

1조원대 펀드 사기 혐의로 징역 40년을 선고받은 김재현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대표에 대한 대법원 판결이 오는 14일 나온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2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오는 14일 김 대표 등에 대한 상고심을 선고한다.
 
김 대표는 1심에서 징역 25년을 선고받았다. 항소심에서는 징역 40년으로 형량이 늘었다. 1심이 무죄로 본 펀드 사기 혐의 일부를 항소심이 유죄로 판단하면서다. 벌금 5억원과 추징금 751억7500만원은 유지됐다.
 
김 대표 등은 지난 2018년 4월부터 2020년 6월까지 1조3000억원대 투자금을 모아 부실채권 인수와 펀드 돌려막기에 쓴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로 기소됐다.
 
이 사건으로 확인된 피해자만 3200여명에 육박한다. 피해자 가운데 법인이나 단체도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실제 피해자 수는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