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 쌍용자동차 상무가 29일 평택 쌍용차 디자인센터에서 열린 미디어 설명회에서 쌍용차 디자인 철학 재정립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의 ‘코란도’와 ‘무쏘’는 다시 사고 싶은 차에 항상 거론될 정도로 디자인 정체성이 확고합니다. 최근의 쌍용차는 과거의 이러한 장점을 잊어버린 것 같습니다. 새롭게 출시하는 ‘토레스’는 브랜드 재정립의 첫 번째 단추며, 차기작 ‘KR10(프로젝트명)’도 이러한 방향성을 잘 살릴 계획입니다.”

29일 평택 쌍용자동차 디자인센터에서 열린 ‘쌍용차 디자인 철학 미디어 설명회’에서 디자인센터 수장인 이강 상무는 다부진 목소리로 쌍용차의 대변신을 선언했다. 과거 쌍용차가 정통 SUV의 정체성을 간직했을 때 시장에서 견고한 위치를 점한 것처럼, 쌍용차만의 특색을 살려야만 시장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확신이다.

이 상무는 “그동안 쌍용차가 출시한 다수 차종이 경쟁사와 비슷한 디자인을 채택하면서 포지션이 애매하다는 지적이 많았다”라며 “토레스부터 차후 출시할 차종은 새로운 디자인 철학인 ‘파워드 바이 터프니스(Powered by Toughness, 강인함에 의해 추진되는 디자인)’를 바탕으로 정통 SUV의 특징을 더욱 살릴 계획이며, 내년부터 이러한 이미지가 시장에서 굳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쌍용자동차 중형 SUV '토레스' 외관 디자인. [사진=쌍용자동차]

이 상무는 쌍용차 디자인 철학이 △구조적 강인함 △예상 밖의 기쁨 △강렬한 대비 △자연과의 교감 등 4가지 요소로 세분화한다고 설명했다. 구조적 강인함은 단순한 형태의 아름다움을 탈피, 강인한 구조의 형태와 조형미에서 나오는 아름다움을 추구한다는 의미다. 예상 밖의 기쁨은 이동수단 이상의 가치를 구현한 디자인으로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제공해 고객에게 즐거움과 감동을 선사하겠다는 것이다.

강렬한 대비는 색감, 질감, 조형 등 미학적 요소들의 대비를 통해 강인한 SUV 본연의 특징을 표현하겠다는 의지다. 자연과의 교감은 자연과 조화를 이뤄나가 고객의 감성적 가치를 실현한다는 취지다.

이날 중형 SUV 신차 ‘토레스’ 실물 공개에서는 이러한 디자인 철학이 그대로 녹아들었다. 자동차 얼굴인 라디에이터 그릴은 고대 유럽 성곽의 울퉁불퉁하면서 견고한 성곽을 형상화했다. 과거 SUV 디자인의 표상이었던 스페어타이어를 후면에 연출한 점도 정통 SUV의 정체성을 살려내는 디자인 요소다.
 

쌍용자동차 중형 SUV '토레스' 외관 디자인. [사진=쌍용자동차]

특히 외관은 남성적인 강인함이 돋보였으나 안쪽은 딴판이었다. 공간효율성을 최대한 확보하고 조작버튼을 간소화하는 등 실내 디자인의 최신 트렌드를 엿볼 수 있었다. 정통 SUV를 내세운다 하더라도, 실내 디자인까지 고전적일 필요가 없다는 설명이다. 쌍용차 디자인 철학 중 하나인 ‘강렬한 대비’를 반영한 대목이다.

이 상무는 “전방 주시가 중요하다는 생각에 운전자 시야에서 걸리는 것들은 최대한 제거했다”라며 “조작 단추를 최소화하고 공간 활용성을 높이면서, 실내 전장기술의 발전을 그대로 느낄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향후 출시 예정인 KR10도 비슷한 디자인 철학을 간직할 것”이라며 “아날로그 감성이 풍기는 정통 SUV이자 세련된 첨단 기능이 공존하는 모델로 기존 스케치 이미지보다 더 나아질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쌍용차는 다음 달 5일 토레스 시승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데뷔에 나선다. 토레스는 이날 기준으로 사전계약만 2만5000대를 돌파, 당초 1년치 판매 목표를 가뿐히 달성했다. 내달부터 양산 확대를 본격화하면서 출고일 앞당기기에 전력을 다하겠다는 계획이다.
 

쌍용자동차 중형 SUV '토레스' 실내 1열 디자인 [사진=쌍용자동차]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