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질 바이든 여사와 대화..."높은 자리 가면 주변에서 많은 조언 있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왼쪽)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는 29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게 "just be yourself(자신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라)"라고 조언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한‧미 정상의 배우자들은 이날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배우자 프로그램에 함께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 바이든 여사는 "높은 자리에 가면 주변에서 많은 조언이 있기 마련이지만, 중요한 건 자기자신의 생각과 의지"라며 이같이 말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여사와 바이든 여사를 포함해 16개국 정상의 배우자들은 산 일데폰소 궁전과 왕립 유리공장, 소피아왕비 국립미술관 등을 방문하고 미술관에서 오찬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김 여사는 바이든 여사의 최근 우크라이나 방문을 언급하고 "한국에도 적지 않은 반향을 일으켰다"며 "더 많은 사람들이 우크라이나 상황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된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특히 "(바이든 여사가) 부군과 함께 가지 않고 홀로 가신 용기와 그 따뜻함에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앞서 바이든 여사는 지난 5월 루마니아와 슬로바키아를 거쳐 우크라이나 우즈호로드 지역을 직접 방문했다. 바이든 여사는 "(우크라이나에서) 젤렌스카 여사와 함께 아이들을 포함한 난민들을 만났는데, (아이들이 직접) 총을 쏘는 장면 등을 목격하며 큰 충격을 받았다"며 "우크라이나 아이들과 난민들의 정신건강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편 튀르키예의 에르도안 여사는 김 여사와 함께 산 일데폰소 궁전 내 직물 예술품(타피스트리)을 감상한 뒤 튀르키예 방문을 요청했다. 김 여사는 자신의 과거 이스탄불 방문 경험을 밝히고 "튀르키예가 문명의 발생지로 오랜 역사와 풍부한 문화유산을 가졌고, 직물 관련 예술과 기술이 고도로 발전한 것으로 안다"고 화답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왼쪽)가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시내에 위치한 한 업사이클 의류업체를 방문, 해양 폐기물 등을 이용해 만든 신발 제품에 대해 설명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3개의 댓글
0 / 300
  • 2=대망(待望)의
    인생역정(人生歷程) 성업(聖業)이 됩니다. 아니면 진여(眞如) 天理를 이간(離間)질하는
    악업(惡業)으로 인생역정(人生歷程) 악과(惡果)로 윤회(輪回)합니다.
    Make Korea Great Again♥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1
  • 1=♥기래기 유감(遺憾)-, 말과 글에는 영능(靈能)이 있습니다. 내가 쓰는 글로-,
    나 自身부터 의식화(意識化)되고, 정령(精靈)에 빙의(憑依)입고 업보(業報)가 되며-,
    독자(讀者)도 눈높이 만큼 의식화(意識化) 빙의(憑依) 된다는 사실(事實)을 고려(考慮)해
    기사(記事)를 써야 합니다. 원죄성(原罪性) 사심(邪心) 아상(我相)만큼 世上을 더럽힌다는 天理-,
    경성(警醒) 바랍니다. 이실직고(以實直告), 실사구시(實事求是) 國民위한 愛國心으로-,
    팩트를 왜곡(歪曲)하는 얄팍한 我相을 비워야, 금자탑(金字塔) 쌓는 대망(待望)

    공감/비공감
    공감:1
    비공감:1
  • 까였네. 챙피하다.

    공감/비공감
    공감:5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