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훈병원·독립기념관, 연간 4000억원 가까운 예산 투입⋯방만 행태 끊이지 않아
국무총리 산하 국가보훈처의 내부통제가 부실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보훈처에는 나랏돈이 해마다 5조~6조원 규모 투입된다. 주된 역할은 동족상잔의 비극이라 일컫는 6·25전쟁과 베트남전쟁 참전용사 등 국가유공자와 그 후손을 지원하는 것이다. ‘국민 세금’이 운영 원천인 만큼 무엇보다 중요한 부분은 투명하고 책임감 있는 직무 수행이다. 하지만 국가보훈처는 예산 관리부터 산하기관 관리·감독까지 여러 방면에서 허점을 보이고 있다. <편집자주>
 
국가보훈처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보훈공단)과 독립기념관, ㈜88관광개발은 불법적인 수의계약 의혹, 예산 부정 사용, 경영평가 조작, 용역 대금 이중 지급 후 직원이 반환받는 등 내부통제가 전반적으로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보훈공단은 국가보훈처 산하 위탁집행형 준정부기관으로, 국가유공자들과 유공자 가족, 경찰, 군인 등 진료와 재활을 위해 설립된 보훈병원과 보훈요양원 등을 운영한다. 독립기념관은 우리 민족의 국난 극복사와 국가 발전사에 관한 자료를 수집·보존·전시·조사·연구함으로써 민족문화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국민의 투철한 민족정신을 북돋우며 올바른 국가관을 정립하는 데 이바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됐다.
 
보훈공단과 독립기념관은 해마다 4000억원에 달하는 국가보조금을 받는다. 두 기관은 최근 3년간 보조금 1조731억원을 사용했으며, 올해 보조금은 3489억원이다. 보훈기금 증식사업 일환으로 설립된 88관광개발도 3년간 정부에서 1조346억원에 달하는 위탁지원금을 받았다.
 
그럼에도 해당 기관들은 각종 불법 의혹과 부적정한 관리 행태가 끊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서도 특히 수의계약에 따른 문제는 보훈공단과 보훈병원, 독립기념관, 88관광개발 전반에서 나타났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는 보훈공단이 퇴직한 직원이 설립한 약품 업체와 수의계약을 통해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한 보훈복지타운 관리비 유용 의혹, 보훈요양원 장기요양급여 부당 청구 등 행태를 지적받기도 했다. 이어 공단은 경영평가 조작, 의사·직원 채용 청탁 의혹과 임원 선임 절차 무시 등 인사 문제가 심각하다고 지적받았다.
 
보훈공단 산하 각 지역에 위치한 보훈병원에서는 이 같은 문제가 최근 들어 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본지가 보훈병원(중앙·광주·부산·대구·대전·인천)이 종합감사(내부)에서 지적받은 사항을 집계한 결과 지난해 총 지적 건수는 123건으로 전년(108건) 대비 15건 늘었다.
 
보훈처가 실시한 보훈병원 내부 감사보고서를 보면 A병원 한 곳에서만 2017년부터 2018년까지 총 입찰 계약 중 60%가 수의계약인 것으로 드러났다. 금액으로는 230억원으로 전체 중 51% 수준이었다.
 
심지어 B병원은 빈번하게 구매가 이뤄지는 물품임에도 경쟁입찰이나 수의계약 방법으로 계약을 추진하지 않고, 특정 업체와 비단가 계약을 지속적으로 체결한 사실도 적발된 바 있다.
 
수의계약은 경쟁에 의하지 않고 임의로 대상을 선정해 계약을 맺는 것으로 그 자체만으로 위법이라고 평가하진 않는다. 민간기업에서는 규모가 작은 계약은 효율성을 감안해 수의계약으로 처리하는 일이 빈번하다.
 
하지만 준정부기관에 속하는 공공기업은 잣대를 달리해야 한다. 특히 공무원들이 수의계약을 갑질과 비리 수단으로 이용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더욱 엄격한 관리가 필요하다. 일례로 보훈공단 산하 일부 보훈병원은 사업자 미등록 업체와 수의계약을 맺은 사실이 적발되면서 지적을 받기도 했다.
 
수의계약과 부적정한 비용 사용 문제 등이 꾸준히 발생하는 데 대해 국가보훈처는 감사를 통해 발견되는 문제점에 대해 지속해서 관리하고 있으며 관련 문제를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기훈 홍익대 경영학부 교수는 “공공 목적을 위해 설립된 공공기업은 효율성보다는 투명성이 더 중요한 조직”이라며 “민간기업이 아닌 보훈처나 산하 공공기관들은 투명성 제고를 위해 수의계약은 지양해야 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2개의 댓글
0 / 300
  • 기자야, 자료를 기재부에서 받은 건지 모르겠지만 88관광개발이 무슨 3년간 1조3백억원 국가보조금을 받았니? 88관광개발은 연간 매출 320억에 경비 2백억을 써서 매년 120억의 순이익을 내는 알짜 기업이란다. 카더라 말고 공부좀 하고 써라.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보훈처 건드는 거 보니 보훈처에서 빼먹는게 젤 쉬운가 보다 좋빠가!!

    공감/비공감
    공감:2
    비공감:2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