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로에게 듣는 대한민국 리빌딩] <4> 김형오 전 국회의장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23일 국회 도서관에서 본지와 인터뷰하면서 "교만의 끝에는 파멸이 온다"며 '칠종칠금(七從七禁)'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사진=유대길 기자]


"2008년 이명박(MB) 전 대통령 당선인 시절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인수위)에 있을 때부터 청와대(대통령 집무실) 이전을 주장했습니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23일 국회도서관에서 본지와 인터뷰하면서 "청와대에 들어앉는 순간 대통령이 권위적으로 돼 버린다. 국민과 마음의 거리가 확 생긴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2013년 박근혜 전 대통령 인수위 때도 첫날 기조강연에서 비공개를 전제로 (집무실 이전을) 말했다"며 "여기에 대해 늘 생각이 많았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정부의 용산 시대도 벌써 두 달째다. 대통령이 어느 한 곳에 상주하지 않고 출퇴근하는 것이 점차 낯설지 않게 됐다. 국민에게 개방된 청와대는 전날 100만번째 관람객을 맞으며 일대에서 핫플레이스로 떠올랐다.

이런 차원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집무실 이전은 방향을 제대로 잡았다고 평가했다. 동시에 '대국민 홍보와 설득 작업을 얼마나 용의주도하게 해야 하는가'에 대한 큰 가르침이 있었다고 했다.

김 전 의장은 "이전 순서·방식이 서툴렀던 탓에 윤 대통령은 용산 시대를 열고서도 큰 박수를 못 받았다. 뒤늦게 권력의 상징이었던 청와대가 문을 열자 국민들이 잘했다고 박수를 쳤다"고 부연했다.

그는 "아무리 중요하고 좋은 일을 하더라도 국민들이 박수를 안 치면 대통령을 둘러싼 정책 담당자들은 깊이 생각해야 한다"며 "대통령이 북 치고 장구 치고 다 할 수는 없지 않나. 참모가 영리하고 지혜로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칠종칠금(七從七禁)'의 자세를 당부했다. 칠종은 '반드시 해야 할 일곱 가지'를, 칠금은 '하지 말아야 할 일곱 가지'를 뜻한다.

김 전 의장은 "칠금 중 하나로 특히 교만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임기 초에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지만 말로가 평탄하지 않았던 전임 대통령들이 대표적인 예다. 그는 "교만의 끝에는 파멸이 온다"며 "조금 늦더라도 절차와 과정을 거치는 '세종대왕'의 리더십을 배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2개의 댓글
0 / 300
  • 너는 국방부 쫒아내고, 천공무당이 봉황은 용인에 있어야 한다고, 용인으로 옮기는 것이 잘한 짓거리라고 생각하는거냐! 너도 무당의 예지력 받은 거냐!
    북한에서 미사일 쏴도 무당이 보호하니 대통령이 저녁에 술이나 쳐마시는 나라다!
    나는 너처럼 13년만 최고의 물가상황에도 근본 대책이 없다는 윤무식의 나라에서는 못산다.

    공감/비공감
    공감:1
    비공감:1
  • 김형오를 그렇게 안 봤는데 이 사람 국민과 동떨어진 생각을 갖고 있는 사람이로구먼! 역시 가제는 게편이라고 극우놈들은 어쩔 수 없다는 생각이다!!!

    공감/비공감
    공감:8
    비공감:7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