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 기준 3376명 확진, 전날 대비 2384명 적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2-06-19 22:0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꾸준한 유행 감소세

선별진료소 찾은 시민들. [사진=연합뉴스]

6월 19일 오후 9시까지 발생한 신규 확진자 수가 전날 같은 시간 대비 2384명 줄은 3376명으로 집계됐다. 

6월 19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총 3376명이다.

전날 같은 시간 집계치(5760명)보다 2384명, 1주 전인 지난 6월 12일 같은 시간 집계치(3577명)보다 201명, 2주 전인 6월 5일 같은 시간 집계치(4827명)보다 1451명 줄었다. 

꾸준한 코로나19 유행 감소와 주말 진단 검사 수 감소의 영향으로 보인다.

일요일 같은 시간 기준으로는 지난 1월 16일(3344명) 이후 22주 만에 최저 기록이다.

확진자 분포는 수도권 1746명(51.7%), 비수도권 1630명(48.3%)이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811명으로 가장 많았고, 세종이 45명으로 가장 적었다. 서울은 719명으로 두 번째로 많은 수를 기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