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현황판에 코스피가 표시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스피가 연초 대비 20% 가까이 급락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급격한 금리 인상에 따른 경기 침체 우려 때문이다. 네이버와 카카오 등 플랫폼주는 연초 대비 30% 이상 급락했고 '10만전자'를 꿈꿨던 삼성전자는 '5만전자'로 추락했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국내증시의 주간 하락률은 코스피 -5.97%, 코스닥 -8.18%다. 코스피는 지난 13일 '검은 월요일'을 시작으로 17일 장중 한때에는 2400선이 붕괴되기도 했다.

코스피 주간 하락률은 1월 24∼28일(-6.03%) 이후 올해 들어 두 번째로 높았다. 코스닥 주간 하락률은 2020년 2월 24∼28일(-8.57%) 이후 2년 4개월 만에 최대치다.

국내증시는 연초부터 연준발 긴축 우려에 시달리는 중이다. 지난 1월 긴축 우려로 급락장이 펼쳐진 데 이어 최근에는 미국의 자이언트스텝(0.75%포인트 금리 인상) 단행으로 인한 경기 침체 가능성도 제기되면서 급격한 하락세를 보이는 모양새다.

연초와 비교하면 코스피는 지난해말 2977.65에서 지난 17일 2440.93으로 18.02%(536.72포인트) 떨어졌고 코스닥은 1033.98에서 798.69로 22.76%(235.29포인트) 떨어졌다. 이 추세가 연말까지 이어진다면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했던 2008년(코스피 -40.73%, 코스닥 -52.85%) 이후 최대 연간 하락률을 기록할 수도 있다.

지수가 급락하면서 시가총액도 크게 축소됐다. 17일 기준 코스피와 코스닥 시가총액은 각각 1921조1000억원, 354조2000억원으로, 지난 한 주만에 합산 시총 151조8000억원이 날아갔다.

특히 13일 하루에만 코스피는 3.52%, 코스닥은 4.72% 폭락하며 시가총액 88조원이 증발했다. 연초 이후로는 국내 유가증권시장에서 282조2000억원이, 코스닥시장에서 92조1000억원이 감소하며 합산 시총 374조3000억원이 증발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1위 삼성전자의 시가총액 하락도 두드러졌다. '5만전자'로 내려온 삼성전자의 연초 대비 시가총액 하락분만 110조원에 달한다. 삼성전자는 지난 17일 2020년 11월 이후 1년 7개월만에 주가 6만원 선을 내줬다.

규모별로는 외국인 자금 이탈이 집중되고 있는 대형주가 가장 많이 하락했다. 코스피 대형주는 올해 17.33%, 중형주는 14.03%, 소형주는 9.89% 하락했다.

10위권 종목 중에서는 네이버(-37.25%)와 카카오(-35.82%)의 낙폭이 컸다. 삼성전자(-23.63%), LG에너지솔루션(-28.73%), SK하이닉스(-26.41%) 등 시총 1∼3위 기업의 하락률도 20%를 넘겼다. 현대차(-18.66%), 삼성SDI(-15.11%), 기아(-7.42%), 삼성바이오로직스(-6.77%), LG화학(-6.02%) 등도 하락을 피하지 못했다. 10위권 밖에서는 카카오페이(-57.71%), 하이브(-57.45%), SK바이오사이언스(-53.78%), 카카오뱅크(-38.73%) 등 성장주의 하락폭이 두드러졌다.

증권가는 거시경제 불안 등을 이유로 이달 중순 들어 주요 종목들의 목표주가를 일제히 하향하고 있다. 상상인증권은 삼성전자가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할 때 5만원 초반까지 떨어질 수 있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7만7000원에서 7만4000원으로 하향했다. 유진투자증권은 8만8000원에서 7만9000원으로, 신한금융투자는 8만7000원에서 8만3000원으로 낮췄다.

하나금융투자는 네이버에 대해 목표주가를 기존 45만원에서 35만원으로 하향했다. 카카오에 대해서는 한화투자증권이 13만원에서 11만5000원으로, NH투자증권은 14만원에서 11만원으로 조정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