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첫 'MX 비전 데이'…5개 대학과 모바일 기술 연구 머리 맞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상우 기자
입력 2022-06-12 10:27
도구모음
  • 노태문 사장 "산학협력 통해 열린 혁신 실현, 갤럭시 생태계 진화"

삼성전자는 지난 10일 삼성전자 수원디지털시티에서 '제1회 MX 비전 데이' 행사를 개최했다.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 사업부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최첨단 모바일 기술 개발과 인재 육성에 속도를 내고자 국내 대학들과 산학협력을 강화한다.

삼성전자는 지난 10일 국내 주요 대학 교수진과 연구원들을 삼성전자 수원디지털시티로 초청해 모바일 기술과 관련한 최신 연구개발 결과를 공유하는 ‘제1회 MX 비전 데이’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 사업부장(사장)은 이 자리에서 “새로운 기술에 대한 시장의 요구가 확대되는 상황에 ‘개방성’을 통한 핵심 기술 확보와 우수 인재 양성이 MX사업부의 핵심 가치”라며 “지속적인 산학협력으로 ‘열린 혁신’을 실현하며,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로 미래 가치를 높이는 갤럭시 생태계를 진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서울대, 연세대, 카이스트, 포항공대(포스텍), 한양대 등 5개 대학 22개 연구소에서 교수와 연구원 100여 명이 참석해 해당 연구소에서 진행한 산학협력 과제 연구 결과를 공유했다.

삼성전자와 22개 연구소는 지난해 6월부터 △카메라, 디스플레이, 오디오 등 주요 하드웨어 △멀티미디어, 그래픽 등 소프트웨어 기술 △보안, 클라우드, AI 등 다양한 차세대 모바일 핵심 기술을 공동 연구했다.

이날 삼성전자 MX사업부는 최신 모바일 기술과 시장 동향, 고객 중심 경영으로 모바일 경험을 혁신하는 MX사업부의 사업 전략도 참석자들과 공유했다.

광대역 안테나 기술 개발 과제로 참여한 홍원빈 포스텍 교수는 “전 세계 모바일 업계를 선도하고 있는 삼성전자와 산학 연구를 통해 시장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분야를 주제로 선정하고 연구했다”면서 “앞으로도 학계와 산업계가 긴밀하게 협력해 대한민국이 글로벌 기술 경쟁에서 지속적인 우위를 점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매년 MX 비전 데이를 개최할 예정이다. 산업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학술 연구를 더욱 활성화하고, 우수 연구 인력 확보와 양성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산학협력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10일 삼성전자 수원디지털시티에서 개최한 '제1회 MX 비전 데이' 행사에서 산학협력에 참여한 교수진과 연구원들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사진=삼성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