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배터리, 中 급성장에 '흔들'…시장점유율 34.7→30.4%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상우 기자
입력 2022-06-08 11:4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글로벌 배터리전기차(BEV)와 리튬이온배터리 시장에서 중국과 독일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반면 우리나라는 시장점유율 30%대를 가까스로 지켜낼 만큼 성장세가 한풀 꺾였다.

8일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전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한국산 BEV와 리튬이온배터리의 글로벌 수출시장 점유율이 전년 대비 각각 0.8%포인트, 2.0%포인트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BEV 시장점유율 추이는 세계 5대 수출국(독일, 벨기에, 중국, 한국, 미국) 중 중국(9.5%포인트)과 독일(3.8%포인트)만 상승했다. 한국(-0.8%포인트)과 벨기에(-2.1%포인트), 미국(-8.5%포인트)은 모두 감소했다.
 

[자료=전국경제인연합회]

중국의 BEV 시장점유율 확대는 테슬라 상하이공장을 포함해 상하이자동차, 비야디(BYD), 니오(NIO) 등 유럽연합(EU) 수출이 크게 증가한 덕분이다. EU 수출 비중은 전년 대비 무려 513.9% 증가했다. 이로 인해 EU 내 중국의 BEV 수입 시장 점유율은 2020년 4.2%에서 지난해 15.9%로 11.7%포인트 상승했다.

중국은 리튬이온배터리 수출 시장에서도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리튬이온배터리는 전기차, 스마트폰, 노트북 등 다양한 용도로 쓰이며 독일, 중국, 한국, 폴란드, 헝가리 등이 5대 수출국이다. 지난해 수출 시장 점유율은 중국(2.9%포인트), 폴란드(1.8%포인트), 독일(1.2%포인트), 헝가리(0.3%포인트)가 상승했고 한국(-2.0%포인트)만 줄어들었다.

또한 중국은 리튬이온배터리를 포함한 전 세계 전기차 배터리 점유율(출하량 기준)이 2020년 38.4%에서 지난해 48.7%로 10.3%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우리나라 배터리 3사(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 SK온) 점유율은 같은 기간 34.7%에서 30.4%로 4.3%포인트 줄었다. 일본(파나소닉 등)도 같은 기간 18.4%에서 12.2%로 6.2%포인트 감소했다.


 
다만 CATL, BYD, CALB 등 중국 기업은 수출보다 내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을 제외한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한국산 점유율은 2020년 52.4%에서 지난해 57.0%로 4.6%포인트 증가해 세계 1위 자리를 지켰다.

전경련은 중국이 풍부한 배터리 원자재 매장량과 정부의 자국 배터리 기업에 대한 정책자금 지원이 큰 효과를 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차후 시장 지배력 강화를 위해 배터리 원자재 공급망의 직접적인 개입도 가능한 시나리오다.

중국은 지난해 정부 주도로 망간 가공업체 연합체인 ‘망간 혁신동맹’을 결성해 수출 통제에 나설 것을 시사한 바 있다. 국내 배터리 업체들은 차세대 양극재 핵심 원료로 망간을 지목하며 코발트 등 핵심 광물 가격 급등에 대응하고 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본부장은 “윤석열 정부는 지난해부터 배터리 공급망 재구축에 나서는 미국과 전기차, 배터리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국내 관련 인프라 확충과 함께 관련 기업의 신흥 시장 공략을 위한 정책 지원도 필요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