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LG CNS에 로봇·AI관제용 '이음5G' 주파수 추가 할당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임민철 기자
입력 2022-06-03 15:3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공공 이음5G 수요 증가…훈령 개정해 공공용 주파수 수시공급 절차 마련 예정"

[사진=아주경제 DB]


LG CNS가 자율이동로봇(AMR)과 고해상도 영상기반 인공지능(AI) 관제 기술을 고속 5G 이동통신 기반으로 구현할 수 있는 5G 특화망(이하 '이음5G') 주파수를 추가로 할당받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LG CNS가 신청한 이음5G 주파수 추가할당을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이음5G는 사업자가 직접 융합서비스 5G 망을 구축할 수 있도록 특정구역(토지·건물) 단위로 5G 주파수를 활용하는 통신망이다. LG CNS는 지난 3월 이음5G 주파수를 할당받은 후 2곳에 대한 주파수 할당을 추가로 신청했다.

LG CNS는 이음5G로 주변 환경 정보를 수집해 장애물을 피하면서 목적지까지 찾아가는 AMR, 초고화질영상(4K·8K)으로 AI 관제를 수행하는 지능형 공장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LG CNS가 이번에 추가로 할당을 신청한 이음5G 주파수(4.7㎓대역 100㎒폭) 전체를 할당했다. 최초 할당과 중복되거나 유사한 사항에 대한 절차를 생략해 주파수를 빠르게 공급할 수 있게 했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LG CNS는 이음5G 기간통신사업자 가운데 유일하게 주파수를 추가 할당받아 이음5G 활성화를 선도하고 있다. LG CNS는 국내 공공분야 전자정부 솔루션 구축·공급 경험과 콜롬비아, 우즈베키스탄 등 해외 공급 사례를 바탕으로 공공분야에서 다양한 이음5G 서비스 제공을 추진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공공분야에서 이음5G 수요 증가를 예상하고 공공용 주파수 업무처리지침(훈령)을 개정해 수시로 심사를 거쳐 공공용 이음5G 주파수를 공급하는 절차를 마련할 예정이다. 기존 절차에서 이음5G 주파수 공급은 공공용 주파수 수급계획을 수립한 후 심사를 거쳐야만 가능했다.

최우혁 과기정통부 전파정책국장은 "올해 민‧관이 협력해 본격적으로 이음5G 확산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향후 로봇, AI, 디지털트윈,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 등의 디지털 전환 기술이 이음5G를 통해 민간‧공공을 가리지 않고 다양한 영역에서 제공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