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먹거리 안전 수입수산물 원산지 표시 지도 점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양) 박재천 기자
입력 2022-06-03 18:0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안양시청사 전경[아주경제DB]

경기 안양시가 최근 시민들의 먹거리 안전을 위해 수입수산물 원산지 특별 지도 점검을 실시했다.

3일 시에 따르면, 활가리비, 활참돔, 냉장명태, 활우렁쉥이, 활뱀장어, 활대게 등 수입수산물을 취급하는 도소매업소, 전통시장, 음식점 등을 집중 점검했다.

이번 점검은 수입 수산물을 국내산으로 둔갑한 거짓표시, 미표시, 표시방법 위반사항에 대한 사항이다.

활어 등 살아있는 수산물은 수족관 등의 보관시설에 동일품명의 국산과 수입산이 섞이지 않도록 구획하고 푯말 또는 표시판 등으로 표시되어 있는지를 점검했다. 또 포장·판매하는 수산물의 경우, 포장에 인쇄하거나 스티커, 전자저울에 의한 라벨지 등으로 부착돼 있는지를 확인했다.
 

[사진=안양시]

이 밖에도, 포장하지 아니하고 판매하는 수산물은 꼬리표 등을 부착하거나 스티커, 푯말, 판매 용기 등에 표시해야 하고, 국산 수산물은 국산이나 국내산(연근해산), 원양산 수산물은 원양산 또는 원양산(해역명), 수입 수산물은 수입 국가명으로 표시해야 한다.

한편 시는 경미한 위반사항에 대해선 현장에서 즉시 시정조치했으며, 중대한 위반 사항에 대해서는 관련 법에 따라 고발 조치 또는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행정 처분할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