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밀양 산불 사흘째 지속…축구장 1000개 수준 피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성진 기자
입력 2022-06-02 20:0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현장 근처 고압선로 있어 진화 어려운 상태

 

경남 밀양시 부북면 산불 발생 사흘째인 2일 오후 군용 헬기가 화재 현장에서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헬기 주변으로 산림이 불에 타 시커멓게 그을려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남 밀양에서 발생한 산불이 사흘째 밤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밝혀진 산불 피해는 축구장 1000개 수준이다. 

2일 산림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30분 기준 밀양시 부북면 산불 피해구역이 축구장(7140㎡) 1000개 면적에 해당하는 744㏊에 이른다.

산림청은 발화 사흘째인 이날 일출 직후부터 헬기 53대와 산불진화대원 2450여 명을 산불 현장에 집중적으로 투입했다. 오늘은 연무가 심하지 않아 전날 오후 8시 기준 45%에 머물던 진화율이 81%까지 높아졌다. 남아 있는 화선(불띠) 또한 2.8㎞로 줄었다.

다만 산불 현장 가까이에 고압선로가 있어 헬기 공중진화가 어렵고 험한 산세에 임도가 없어 일몰 전 주불 진화를 마무리하지 못했다는 것이 산림청의 설명이다. 산림청은 해가 지는 오후 7시 40분께까지 헬기를 최대한 동원해 불씨 제거를 시도한다. 일몰 후에는 산불재난특수진화대를 중심으로 남은 불씨를 잡는다.

앞서 지난달 31일 오전 9시25분께 밀양시 부북면 춘화리 산 13-31번지 일대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불길은 바람을 타고 처음 시작된 산 중턱에서 능선을 따라 주변 산으로 계속 번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