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일 여야 추경 처리 무산되면 손실보상 소급적용 불투명"

충남 보령에서 후보들을 지원하는 윤호중 위원장(왼쪽 두 번째). [사진=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8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대선 때 약속한 (코로나19 손실보상) 소급적용 이행 방안을 논의할 영수회담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날 윤 위원장은 충남 보령 지역구 지원유세에서 "손실보상을 소급 적용하는 온전한 보상안을 위해 추경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내일 오전이라도 회담해야 한다"고 밝혔다.

당초 여야는 이날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를 열기로 했으나, 손실보상 소급적용을 두고 접점을 찾지 못해 내일 오후로 본회의 시기를 연기했다.

윤 위원장은 "국회 임기의 절반이 끝나는데 후반기 예산결산특별위원회도 구성하지 않았고, 의장단도 선출되지 않았다"며 "내일을 넘기면 언제 소상공인에게 보상하고 지원할지 기약할 수 없게 된다"며 영수회담을 요청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여야 대선 후보가 손실보상 소급적용을 약속했는데, 어제 윤 대통령이 '국회가 이렇게 안 도와줄지 몰랐다'고 했다"며 "말이 되지 않는 주장"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윤 위원장은 "국회가 추경안을 통과시키지 못하는 이유는 윤 대통령이 손실보상 소급적용을 못 한다고 약속을 어겼기 때문이다"라며 "민주당이 약속을 지키자고 주장하는 것을 대통령은 '안 도와주겠다'고 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윤호중 영수회담 요청 하지 말고 소상공인 공약대로 지급 하도록 예산증액 편성 하도록 발표하라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