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플로킹 행사도..."하남을 위해 일할 참 일꾼인 김상호에게 한 표 부탁"

민주당 김상호 하남시장 후보의 거리유세 모습 [사진=김상호 캠프]

더불어민주당 김상호 하남시장 후보는 28일 미사·신장·위례·감일 등 하남 구석구석을 누비며 유권자들에게 ‘한표’를 호소했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6시에 미사호수공원에서 시민들에게 지지호소를 시작으로 거리 유세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김 후보는 주말을 맞아 호수공원으 찾은 시민들에게 “오늘이 사전투표 마지막 날”이라며 “즐거운 주말 되시고 하남을 위해 진정으로 일 할 일꾼에게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해 달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이어 신장동으로 이동해 선거사무원들과 단체로 ‘플로깅’을 진행했다.

‘지속가능한 하남’를 위해 지난 4년 하남시장으로서 다양한 사업을 이어간 김 후보는 “거창하고 큰일이 아니라 일상 속에서 쉽게 할 수 있는 일을 당장 하는 것이 우리 사회의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방법”이라며 길거리에 떨어진 쓰레기를 꼼꼼하게 주워 담았다.
 
김 후보의 플로깅을 보던 시민들은 큰 소리로 “화이팅!”을 외치고 손으로 ‘1번’을 가리키는 등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김 후보와 선거사무원들은 이날 오전 10시쯤 하남시청 앞 선거사무소 근처에서 플로깅 유세를 마무리한 후 신장동 구석구석에서 유세를 이어갔다.
 
김 후보는 오후에도 ‘종횡무진’ 유세는 이어져  오후 2시에는 유은혜 전 교육부총리가 하남을 찾아 신장시장에서 김 후보에 대한 지지유세를 했다.

이 자리에는 최종윤 국회의원을 비롯해 방미숙 하남시의회 의장, 더불어민주당 하남시 시·도의원 후보자들이 함께 모여 사전투표 독려 및 지지호소를 했다. .
 
김 후보는 이후 위례·감일의 골목 곳곳에서 ‘골목속으로’ 유세를 진행하고 심야까지 상가를 방문해 집중력 있게 지지호소에 나설 방침이다. 
 
김 후보는 “10표, 100표로도 승부가 갈릴 수 있는 박빙의 선거 판세에서 사전투표 마지막에 1분, 1초도 아껴서 더 많은 하남시민 여러분을 만나기 위해 나섰다”며 “이번 하남시장 선거는 말이 아닌 행동으로 진짜 일할 일꾼을 뽑는 선거"라면서 한 표를 부탁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