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尹 대통령 못지않게 김건희 패션 등 세간 화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오른쪽)가 6·1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5월 27일 서울 용산구 용산구의회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행보 하나하나에 대중의 관심이 모이는 만큼,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일거수일투족도 세간의 화제가 되고 있다.

◆尹 대통령, 김건희 여사 함께 용산서 사전투표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사전투표 첫날인 27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근처 투표소에서 투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12시 7분께 용산구의회에 마련된 이태원 제1동 사전투표소를 찾아 "수고하십니다"라고 말하며 투표소 2층으로 향했다.

서초구에서 출퇴근하는 윤 대통령은 선거사무원의 안내에 따라 관외 투표 줄로 올라갔다. 윤 대통령과 김 여사 모두 마스크를 내리며 신분 확인 절차를 마쳤다.

안내를 듣던 윤 대통령은 "아 일곱 장을 여기에 담으라고?"라고 말했고, 김 여사도 "여기에 다 넣어요?"라고 묻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가운데 기표소에 김 여사는 왼쪽 기표소에서 각각 투표를 마쳤다.

먼저 투표를 끝마친 김 여사가 기표소에서 나오려다가, 윤 대통령이 아직 기표소에서 나오지 않은 것을 보고 30초가량 다시 기표소 안에서 대기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12시 13분께 함께 기표소에서 나온 뒤 투표함에 투표용지가 든 회송용 봉투를 함께 넣었다.
 

김건희 여사가 6·1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5월 27일 서울 용산구 용산구의회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건희 백' 소비자 관심 폭발...국내 브랜드 '빌리언템'

김 여사가 27일 사전투표소에 들고 나타난 가방이 국내 가방 브랜드인 '빌리언템'으로 확인됐다. 이에 많은 소비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 여사는 흰색 반소매 블라우스와 검은색 치마를 착용했고, 펜화 스타일의 그림이 프린트된 면 소재의 가방을 들었다. 국내 가방 브랜드 '빌리언템'의 '브리저튼 토트백 스몰'이다.

해당 가방의 정가는 23만6000원이다. 해당 브랜드의 공식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서는 11% 할인된 20만8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김 여사가 착용한 블라우스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디올 제품으로 추정된다. 디올의 꿀벌 반소매 셔츠는 디올 홈페이지에서 175만원에 판매 중이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왼쪽)가 지난 5월 10일 국회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을 마친 뒤 박근혜 전 대통령(오른쪽)을 환송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건희, 권양숙 포함 역대 영부인 만남 예정

정치권에 따르면 김 여사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배우자 권양숙 여사와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 이명박 전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 등 역대 영부인들과 조만간 만남을 가진다.

대통령 비서실 관계자는 "권 여사와 예방 일정은 현재 조율 중"이라며 "다른 영부인 예방 일정도 계획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김 여사가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권 여사를 예방하는 것은 거의 확정된 것으로 보인다.

평소 윤 대통령 내외는 노 전 대통령에게 각별한 마음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지난 23일 노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를 맞아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을 통해 권 여사에게 '위로의 말을 담은' 친서를 전달한 바 있다. 

이에 권 여사는 "윤 대통령이 당선 후 전화도 주시고, 취임식에도 참석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씀해서 감사했다"며 "취임식에 가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권 여사에게 "김 여사가 만나고 싶어 하는데 두 분이 꼭 만나 뵀으면 좋겠다"라고 말하자, 권 여사는 고개를 끄덕이며 긍정의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