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념·지역·세대·성별로 갈라진 '국민 분열' 적대적 정치 청산하자"

박병석 국회의장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오는 29일 퇴임하는 박병석 국회의장이 "지금 우리의 정치가 편 가르기와 증오, 적대적 비난에 익숙하다"고 지적했다.

박 의장은 26일 국회에서 열린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정치권을 향해 "자기 편의 박수에만 귀를 기울이지 않는지 돌아보고 침묵하는 다수, 합리적인 다수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이어 "이념과 지역, 세대, 성별로 갈라진 '국민 분열'의 적대적 정치를 청산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의장으로서 보낸 지난 2년에 대해 "무엇보다도 대화와 타협의 의회주의를 꽃피우고자 했다"며 "여·야의 의견이 다른 법안들도 대화와 타협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중재에 전력을 다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1대 국회는 거의 모든 법안들을 여·야 합의로 통과시켰다"며 "예산안도 2년 연속 여·야 합의로 법정시한 내에 통과시키는 등 아주 드문 좋은 선례를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박 의장은 최근 여·야가 갈등을 빚었던 '검찰개혁법(검수완박법)' 처리 과정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자신이 여·야 원내대표와 협상해 검찰개혁법 합의를 이끌어낸 것에 대해 "(당시) 인수위에서도 합의를 존중한다고 밝혔다"며 "정치권 거의 모든 단위의 동의와 공감대를 거친 아주 높은 수준의 합의였다"고 설명했다.

또 "이러한 합의가 한순간에 부정당한다면 대화와 타협의 의회정치는 더 이상 설 땅이 없을 것"이라며 검찰개혁법 합의안을 뒤집은 국민의힘을 향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박 의장은 분열의 정치를 끝내기 위해 개헌의 필요성을 밝혔다. 그는 "국민통합을 제도적으로 이루기 위해서는 개헌이 꼭 필요하다"며 "저는 우리 정치의 갈등과 대립의 깊은 뿌리는 제왕적 대통령제와 한 표라도 더 얻으면 모든 것을 갖는 선거제도(소선거구제)에 있다고 오래 전부터 강조해 왔다. 제왕적 대통령 권력을 분산시키고 다당제를 전제로 한 선거제도를 갖춰야 한다"고 했다.

박 의장은 이날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대선에서 0.7%포인트 차이로 아쉽게 패했지만, 패배는 패배"라고 직언하며 "특히 같은 당의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40%가 넘은 상태에서 왜 패배했는지에 대한 진지한 자기 성찰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지방선거가 끝나면 치열한 논쟁 끝에 합리적인 해결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민주당에서 거론되는 이른바 '86(80년대 학번·60년대생) 퇴진론'에는 "정치권을 포함한 모든 사회는 노장청(노년·장년·청년)의 결합이 적절하게 이루어질 때 발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팬덤정치 문제를 언급하며 "적어도 국민에게 지지받는 정당이 되려면 침묵하는 합리적인 다수까지 포함하는 정책 노선을 걷지 않으면 안 된다"며 "그런 점에서 (팬덤정치는) 대단히 바람직하지 않은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장은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서는 "과거 대통령들하곤 스타일이 다르고, 좋게 보면 여의도 정치에 익숙하지 않기에 새로운 시각으로 국회와의 관계를 맺을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하면서도 "다만 국회를 좀 더 잘 아시면 그런 바탕 위에 (더 잘) 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박 의장은 마지막으로 "소임을 다하고 난 뒤 의회주의자 박병석으로 기록될 수 있다면 저로서는 큰 영광"이라고 밝히며 "다시 한번 코로나 고통을 견뎌주신 국민께 감사드리며 진심에서 우러나오는 위로를 전한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