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윤화섭 안산시장 후보 선거캠프]

안산 첫 연임 시장에 도전하는 윤화섭 안산시장 범시민 후보가 26일 안산천 잉어 떼죽음 소식에 유세 일정을 전면 중단하고 현장 점검에 나섰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안산천에 죽은 잉어 떼가 떠오르고 있다는 시민들의 민원에 즉시 오전 유세 일정을 중단하고 현장으로 달려갔다. 

꿈의 교회 앞 안산천 1㎞ 구간 현장에는 30~40㎝ 크기의 잉어 떼가 뒤집힌 채 수면에 떠올라 있었다. 

안산시청 관계자들도 현장에 나와 폐사한 잉어 떼를 자루에 담고 있었는데, 자루마다 10여 마리씩 100여 마리에 달했다.   
  
전날 저녁 내린 비에 이물질이 하천으로 휩쓸려 잉어 떼가 쇼크사한 것으로 안산시는 보고 있다.

자루에 담긴 잉어 가운데는 죽지 않고 기절한 것으로 보이는 잉어도 상당수 있었다. 
 

[사진=윤화섭 안산시장 후보 선거캠프]

윤 후보는 산 잉어들을 골라내 다시 방류하거나 죽은 잉어를 자루에 담는 등 1시간여 동안 현장을 점검했다. 

윤 후보는 앞서도 본격적인 선거운동 개시일인 19일 반월산단에서 큰 불이 나자, 유세 일정을 전면 중단하고 현장을 찾았다.   

한편, 윤 후보는 “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 하는 게 시장"이라며, “백마디 말과 공약보다도 시민 안전과 생명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