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늘(25일) 여야 간사간 비공개 회동…5분 만에 파행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추경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가 지난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종배 소위원장 주재로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을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 전체 규모를 놓고 25일 진행된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여야 간사 간 협의에서 여야가 이견을 보이면서 파행됐다.

예결위 야당 간사인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여당 간사인 류성걸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후 2시 국회 예결위원장실에서 이틀째 비공개 회동을 했다.

맹 의원은 이날 회의실에서 나오면서 "엉터리로 하나도 조정을 안 해 와서 추가로 조정을 해야 할 것 같다"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맹 의원은 "요구 사항을 하나도 (반영 안 했다) 원안대로 가져왔다"라며 "너희끼리 하라고 그러세요"라고 했다.

이후 보좌진 및 류 의원이 맹 의원을 만류해 예결위 수석전문위원실로 자리를 옮겨 회동을 이어갔지만, 맹 의원은 회의실에 들어간 지 약 5분 뒤 퇴장했다.

류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파행을 빚은 이유에 대해 "규모 차이가 너무 많이 난다"고 설명했다.

앞서 민주당은 전날 회동에서 정부의 36조4000억원 안에 대해 '50조원 이상'의 추경안을 제시했다. 민주당은 그간 24조2000억원 규모의 자체 추경안을 제시해왔는데, 여기에 3조원 이상을 추가로 제시했다.

그러나 국민의힘 측이 36조4000억원을 고수하면서 이날 회동은 파행을 겪었다.

다만 여야 간사는 애초 목표로 한 5월 임시국회 내에 2차 추경안 처리를 위해 수시로 접촉하며 협의를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류 의원은 다음 회동 일정에 대해 "계속 만날 것이다. 왔다갔다 하면서 만날 것"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