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창원의창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김지수 더불어민주당 후보(오른쪽)와 김영선 국민의힘 후보. [사진=연합뉴스]

6·1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경남 창원 의창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선 경남 최초로 여성 국회의원이 배출될 전망이다. 박완수 전 국민의힘 국회의원이 경남도지사 출마로 공석이 된 이곳은 보궐선거에 여·야 모두 여성 후보를 공천했다. 누가 당선되든 '경남 1호 여성 국회의원'이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지수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덕성여대 약학과와 경성대학교 대학원을 졸업한 약사 출신이다. 2014년 비례대표 공천을 받아 경남도의원으로 정치권에 발을 들였다. 민주당 경남도당 대변인을 도맡아 홍준표 당시 경남지사 저격수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2018년 의창구 팔룡·명곡동을 지역구로 재선에 성공해 경남도의회 전반기에 최초 여성 의장이자 최연소 도의장으로 선출됐다. 이번 선거에선 민주당이 전략공천했다.

김지수 후보는 창원 단독주택지역 규제 개선과 읍·면 지역 인프라 확충 등을 공언했다. 창원국가산단 내 스마트그린산업단지 조성과 수소특화단지 육성도 공약했다. 또 창원대 의대를 설립하고, 창원~동대구, 창원산업선 등 철도 구축도 약속했다. 김지수 후보는 "불가능하다고 여겨왔던 경남의 모든 유리천장을 깨트리는 새로운 정치를 주민과 함께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김영선 국민의힘 후보는 서울대 공법학과를 졸업하고 제30회 사법고시에 합격해 변호사로 활동한 법조인이다. 정치 이력도 화려하다. 15·16대 한나라당 비례대표와 17·18대 경기도 고양에서 지역구 국회의원을 지낸 4선 국회의원 출신이다. 2018년 경남지사 선거와 2020년 창원 진해구 국회의원 선거에 나섰으나 당내 경선에서 고배를 마셨다. 이번 보궐선거에선 당내 8명 출마자를 제치고 최종 공천됐다.

김영선 후보는 의창구의 새로운 비전으로 '도심항공교통 산업 메카도시'를 내세웠다. 도심항공교통은 수직 이착륙 개인용 항공기 개념이다. 가덕도 신공항과 진해신항과 연계해 동대구~창원~신공항 고속도로와 창원산업선, 창원~신항 진해신항선을 건설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는 "다선 국회의원 경험을 바탕으로 의창구를 지식경제와 창조문화의 메카로 만들어 내겠다"며 경륜을 강조했다.

여당 텃밭인 만큼 여론조사에서는 김영선 후보가 앞서고 있다. 23일 KBS창원총국이 여론조사기관 한국리서치에 의뢰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창원시의창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김지수 후보 23.5%, 국민의힘 김영선 후보가 45.4%로 나타나 김영선 후보가 오차범위 밖인 21.9%포인트 우세했다.

창원시의창구 국회의원 후보 선택 기준으로 '정책과 공약'이 29.6%로 가장 많은 응답을 받았고, '소속 정당' 22.4%, '후보자 인물과 능력'이 20.7% 순으로 조사됐다. 창원시의창구 지역현안으로 응답자 32.2%가 '성산구에 비해 낙후된 인프라 개선'이라고 답했고, '단독주택지 등 규제 완화'가 28.5%, '신도시 개발 촉진과 농촌 여건 개선'이 20.2% 순으로 시급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창원 의창구 주민 500명과 전화연결해 진행했으며, 응답률 25.8%를 기록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