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친노·친문 정치' 넘어서자. 노무현·문재인과 친하다는 것 말고 국민에게 내놓을 만한 게 없다."

6·1 지방선거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위기에 빠졌다. 당 지지율 하락세는 물론 윤석열 정부 집권 초기 컨벤션 효과에 밀려 야당 텃밭을 제외하고는 고전하고 있다. 이때 재선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를 맞아 친노·친문 정치인을 향해 쓴소리를 내뱉었다. 김 의원은 참여정부 청와대 대변인, 국정홍보비서관을 역임한 '원조 친노(친노무현)'으로 꼽힌다. 그런 그의 뼈아픈 반성문이기도 하다.

김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노·친문 정치 넘어서자'는 제목의 글에서 "노무현과의 인연으로 정치에 뛰어들었고, 노무현 대통령 대변인했다고 국회의원 당선될 때 덕도 많이 봤다"고 소개했다. 이어 "노무현 대통령 13주기를 맞는 올해는 마음이 심란하다"며 "지금 하고 있는 정치가 면목이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지난 대통령 선거를 '역대급 비호감 선거', '승자없는 대선'이라고 칭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과 윤석열 후보도 지지 않은 것이지 민심이 자기 편이라고 주장하기는 민망한 상황이고,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 역시 '졌지만 잘 싸웠다'고 우기면 안 된다"고 평가했다. 이어 "더 심각한 것은 예선 탈락"이라며 "윤석열, 이재명 두 후보에게 여러 가지 문제가 있었지만 민심은 정치에 뒤늦게 뛰어든 행정가 출신 두 사람을 선택했다. 그동안 정치를 주도해온 친노, 친문, 586정치는 예선 탈락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노무현 문재인과 친하다는 건 흠이 아니다"라면서도 "친노 친문 정치의 문제는, 노무현 문재인과 친하다는 것 말고 국민에게 내놓을 만한 게 없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무슨 주장을 했는지, 무슨 가치와 비전을 내세웠는지, 무엇을 위해서 결단하고 노력했는지 선명한 게 없고 그냥 노무현과 문재인과 가깝다, 대통령 만드는 데 힘을 보탰다는 사실만 남아있다"면서 "정치인들이 누구와 친하다는 것만으로 기록된다는 건 정치를 잘못한 것"이라고 일갈했다.

또한 김 의원은 "노 대통령에게 정말로 미안하다"며 참담한 심정도 고백했다. 그는 "노무현이 떠난 10년 동안 그가 남긴 숙제가 거의 해결되지 않았다"며 "해결은커녕 노무현만큼 간절하게 매달리지도 못한 것은 물론 정치하면서 친노라는 이름으로 노무현 덕은 보면서 '국민통합정치'라는 노무현 정신은 한 발짝도 앞으로 못 나가고 있다"고 반성했다.

김 의원은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 시절 동교동계와 상도동계로 대표되던 계파 정치를 언급하며 "30년이 더 지난 지금 우리가 그 정치를 하고 있다"며 "친노, 친문, 친윤석열, 친이재명, 이런 식의 정치를 아직도 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그는 "친노라면 국민통합정치, 다양성 민주주의, 현장 민주주의의 길로 가야 한다"며 "친노, 친문만으로 기억되는 정치 이제 그만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6.1 지방선거에 대해서도 "결과와 관계없이 민주당 정치를 근본부터 돌아봐야 한다"며 "지선과 대선에 대한 평가와 반성에 그치지 않고 지난 5년의 민주당 정부, 지난 10여년의 친노·친문 정치, 지난 30년의 87정치까지 다시 돌아보자"고 야권을 향해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