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월 'AI 반도체 산업 성장 지원대책' 발표...대규모 테스트베드 확충과 R&D 투자
  • 주요 전략 자원인 반도체 확보 계획의 일환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과 백준호 퓨리오사AI 대표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반도체 전문가인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취임 후 첫 현장 방문으로 인공지능(AI) 반도체 업체를 택하며 시스템반도체 산업 육성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24일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이 장관은 이날 오후 AI 반도체 설계 전문기업(팹리스) '퓨리오사AI'에 방문해 업계 전문가들과 AI 반도체 글로벌 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 장관을 필두로 퓨리오사AI, 사피온코리아, 딥엑스, 오픈엣지테크놀로지, 모빌린트 등 국내 반도체 스타트업 대표들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 장관은 "디지털 전환으로 인해 반도체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반도체의 중요성이 커지고 미국, 중국 등 주요 국가는 반도체 공급망과 기술 개발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며 "한국이 세계 최고 수준 반도체 선도 국가가 되려면 메모리반도체 분야 글로벌 리더십을 지속해서 강화하고, 부족했던 시스템반도체 분야에 대한 경쟁력을 키워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형 AI 모델을 빠르고 효과적으로 실행할 수 있는 AI 반도체(NPU)는 CPU(중앙처리장치), GPU(그래픽처리장치), AP(모바일처리장치) 뒤를 잇는 차세대 시스템반도체로 주목받고 있다. AI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AI 운영을 위한 핵심 하드웨어 역할을 할 AI 반도체 수요도 급증할 전망이다.

AI 반도체 시장은 엔비디아, 구글 등 미국 빅테크가 주도하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퓨리오사AI, 사피온코리아, 리벨리온 등 반도체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백준호 퓨리오사AI 대표는 국내 AI 반도체 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정부가 △팹리스 글로벌 경쟁력 확보 △대규모 테스트베드 구축 △R&D 경쟁력 강화 등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제언했다.

백 대표는 "민간기업은 글로벌 시장의 요구를 충족하고 빅테크와 경쟁 가능한 제품을 개발해야 하고, 정부는 대규모 지능형 인프라와 혁신 테스트베드를 조성함으로써 AI 산업(소프트웨어)과 AI칩(하드웨어)이 함께 시너지를 내며 경쟁력을 빠르게 높일 수 있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쟁력을 갖춘 대학과 스타트업에 연구개발 비용을 지원하고 전 세계 대상 비즈니스를 위한 레퍼런스도 확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 장관은 "AI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해 산·학·연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오는 6월 'AI 반도체 산업 성장 지원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라며 "AI 반도체는 아직 초기 시장인 만큼 향후 성장 가능성이 크고, 한국 정부와 기업도 열심히 하면 충분히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도 한·미 반도체 동맹과 반도체 산업 육성을 지속해서 강조하고 있다. 반도체 인재 양성과 국내 팹리스·파운드리 연결을 위한 방안도 정부 차원에서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