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2' 신시아[사진=NEW]

배우 신시아가 새로운 '마녀'로 데뷔한다. 김다미에 이어 '마녀2' 시리즈를 잇게 된 그는 1408: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뚫고 '마녀2' 주인공을 맡게 돼 영화계 이목을 집중시켰다.

5월 24일 영화 '마녀2'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박훈정 감독과 배우 신시아, 박은빈, 서은수, 진구, 성유빈, 조민수가 참석했다.

영화 '마녀2'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녀를 쫓는 세력들이 모이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배우 김다미를 일약 스타덤에 올린 '마녀' 시리즈의 후속편이다. 마녀는 지난 2018년 6월 개봉해 318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극 중 신시아는 극 중 비밀연구소 '아크'에서 깨어나 세상 밖으로 나온 '소녀' 역을 맡았다. 1408: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3차 오디션에 걸쳐 '소녀' 역을 맡게 된 그는 "처음 소식을 들었을 때는 믿기지 않고 얼떨떨했다"라고 털어놓았다.

그는 "이제야 실감이 나는 거 같다. '마녀' 시리즈에 출연할 수 있게 되어 정말 행복하고 영광"이라며 감격스러워했다.

박훈정 감독은 "'소녀' 캐릭터와 가장 잘 맞았기 때문에 캐스팅했다"라고 귀띔했다. 

한편 '신세계' '낙원의 밤' 박훈정 감독의 신작 '마녀2'는 오는 6월 15일 극장에서 개봉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