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23일) 6.6759위안...가치 1.1% 급등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 위안화 환율이 다시 달러 대비 6.6위안대로 떨어졌다. 위안화 강세가 계속되는 셈이다.  

23일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기준 환율을 전 거래일보다 0.0731위안 내린 6.6756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가 1.1% 상승한 것이자 10여년간 유지해온 달러 페그제를 폐기한 2005년 7월 22일의 환율 개혁 이후 최대 절상폭이다. 환율을 내렸다는 건 그만큼 위안화 가치가 상승했음을 의미한다. 

한편 이날 위안화의 유로화 대비 기준 환율은 7.0634위안, 엔화(100엔) 대비 환율은 5.2224위안, 영국 파운드화 대비 환율은 8.3525위안으로 고시됐다. 위안화 대비 원화 고시 환율은 189.89원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