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최근 미국의 행보에 대해 "미국은 중국의 주변 환경을 바꾸겠다고 하는데 목적은 중국 포위이며, 아태 지역 국가를 미국 패권주의의 앞잡이로 만들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 부장은 22일 중국-파키스탄 외무장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에 대해 "자유와 개방의 기치를 내걸고 있지만 패거리를 지어 소그룹을 만드는 데 열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 주도로 출범 예정인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에 대해서도 "지역국가들과 마찬가지로 지역협력 강화에 도움되는 이니셔티브에는 긍정적이지만 분열과 대항을 만드는 도모에는 반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지난 21일 한·미 정상회담 직후 나온 왕이 부장의 이 같은 발언은 미국을 견제하기 위한 의도로 분석된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