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에 소재한 코오롱글로벌 사옥 [사진=코오롱글로벌]

최근 사업다각화 전략을 통해 실적 호조세를 이어가고 있는 코오롱글로벌의 '자동차 부문' 행보가 주목을 받고 있다.  

22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코오롱글로벌은 최근 올 1분기 공시를 통해 자회사인 코오롱제이모빌리티의 신주 발행 유상증자에 참여하기로 했다. 보통주 180만주로 이번 출자액은 180억원 규모다.

코오롱글로벌은 오는 7월 80억원과 10월 100억원으로 두 차례에 걸쳐 출자할 예정이며 누적 출자액은 총 250억원 수준이다. 

코오롱제이모빌리티는 지난해 12월에 수입차 지프 브랜드 딜러사로 신설된 자회사다. 설립 당시 지분 100%의 장부가는 30억원이었다. 코오롱제이모빌리티는 이번 유상증자 목적에 대해 '사업확대'라고 명시하고 있다. 

코오롱글로벌 역시 지난해 말부터 코오롱오토케어서비스를 합병하는 등 꾸준히 산하 수입차 딜러 부문에 힘을 실어주는 모양새다. 현재 코오롱글로벌은 BMW, 아우디, 롤스로이스, 볼보, 지프 등 브랜드를 수입하고 있다. 

이와 같은 지원은 코오롱글로벌의 재무구조 개선세와 사업 다각화 전략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회사는 지난 1분기말 연결기준 자본총계와 부채총계를 각각 6257억원, 1조9838억원으로 공시했다. 이에 따라, 부채비율은 2020년 말 408% 수준에서 지난해 말 319.9%로, 올해 1분기에는 다시 3%포인트(p) 낮아진 317%로 나타났다. 최근 6~7년 사이 최저치다. 

동시에 호실적에 따른 순이익 상당 금액이 이익잉여금으로 유입하며 자본 증가폭이 더 커지기도 했다. 회사는 원가율을 85%대까지 관리해 올 1분기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을 5%, 3%로 각각 끌어올렸다. 이에 올 1분기 자본계정(4400억원)에 약 320억원이 더해지며 현금성 자산은 1000억원(별도 기준)을 넘긴 상태다. 

이런 상황에서 윤창운(현 코오롱그룹 부회장), 김정일 대표이사의 2대에 걸친 사업 다각화 전략도 가속화하고 있다. 이에 건설부문 매출 비중은 3년 만에 45%대로 낮아진 반면, 자동차 부문 매출액 비중은 2020년 36.7%에서 지난해 42.5%로 5.8%p 증가했다.

특히 재무전문가이자 전략통으로 통하는 김 대표는 임기 첫해인 올해 신년사에서 사업 다각화를 통해 본격 성장을 위한 우량기업의 토대를 마련한다는 방침을 세운 바 있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코오롱오토케어서비스 합병 이후 경영 효율화와 사업 경쟁력 강화를 꾀하고 있다"면서 "경영 의사 결정이 더 빨라지고 전문 정비인력과 신규 브랜드 확보에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면서 "그룹 내 흩어져있는 자동차 관련 사업을 하나로 통합하는 과정에서 나타날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