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일본, 호주, 인도가 중국의 인도-태평양 불법조업 억제를 위한 해상 구상을 공개한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21일(현지시간) 미국 관리의 말을 인용해 쿼드 4개국이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쿼드 정상회담에서 중국의 불법조업을 적극적으로 막는 데 힘을 합치기로 했다고 전했다. 

해양 이니셔티브는 위성 기술을 사용해 싱가포르와 인도의 감시 센터를 연결함으로써 인도양에서 남태평양까지 불법 조업을 위한 추적 시스템을 구축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FT는 이 같은 협력 계획은 이들 국가가 선박을 추적하는 데 사용되는 트랜스폰더를 끄더라도 불법조업을 감시하는 것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커트 캠벨 국가안전보장회의 인도·태평양 담당관은 앞서 5월 초 미국이 곧 불법조업과 싸울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인도·태평양 지역의 몇몇 나라들은 중국의 방대한 어선 선단으로 고통을 겪고 있다. 선박들이 종종 배타적경제수역을 침범하고 환경파괴와 경제적 손실을 야기하기도 한다고 FT는 지적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