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장선(평택), 정명근(화성), 장인수(오산) 후보와 'GTX 연장 공통공약' 발표
  • 평택 지제역 복합광역환승역 확대 … 평택시 '경기남부교통망' 중추로 조성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가 19일 "GTX-A·C 노선 연장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사진=동행캠프]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가 19일 "윤석열 정부의 GTX 연장 및 신설 공약 파기를 강력 비판하면서 국정 과제에서 제외된 GTX-A·C 노선 연장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GTX-A, GTX-C 노선을 평택까지 연장하고 평택 지제역을 복합 광역 환승역으로 확대함으로써 평택을 ‘경기남부 교통망 중추’로 조성하겠다는 구상이다.

김 후보는 이날 평택 지제역 앞 광장에서 정장선 평택시장 후보, 장인수 오산시장 후보, 정명근 화성시장 후보와 발표한 ‘GTX-A·C 노선 평택 연장 운행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의지를 밝혔다.

김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이 후보 시절 우렁차게 외쳤던 GTX-A·C 연장 약속이 대통령 선거가 끝난 지 채 두 달이 되기도 전에 국정과제에서 제외됐다”며 “사실상의 공약파기에 큰 실망감과 분노를 참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김 후보는 이어 “GTX 연장과 신설은 경기도민의 숙원이고 보여주기식, 시간끌기식 검토로 도민을 우롱해선 안 된다”며 “폐기돼야 할 것은 대선 공약이 아니라 약속을 지키지 않는 낡은 정치”라고 지적했다.

김 후보와 정장선‧장인수‧정명근 시장 후보가 함께 제시한 공약은 △GTX-A‧C 노선 연장 추진 △평택지제역을 복합 광역환승역으로 확대 △GTX 운영 확대를 위한 법 개정 등이다.

GTX-A 노선의 정상 개통 및 평택으로의 연장을 추진하고 GTX-C가 병점역을 거쳐 오산과 평택까지 연장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는 계획으로 지제역을 복합 광역 환승역조성함으로써 평택을 경기남부 교통망의 중추로 조성하겠다는 내용도 담겼다.

김 후보는 이를 위해 다수당인 민주당의 힘을 이용해 중앙정부에 GTX 운영 확대를 위한 법 개정을 촉구하는 한편 경기도-화성-오산-평택시와 공동으로 노선 연장을 위한 사전타당성 조사 등도 실시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는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이 외면한 GTX 연장과 신설을 더불어민주당이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라며 “경기도민의 숙원사업을 반드시 해결해 하루 1시간의 여유를 경기도민들에게 반드시 돌려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후보는 이날 본격적인 선거 유세활동 시작을 알렸으며 첫날 일정으로 수원시와 화성시, 평택시, 오산시 릴레이 유세 일정을 소화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1개의 댓글
0 / 300
  • 윤석렬은 해명하라!!!!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