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소고기 법카는 없애고 도지사 관사는 도민 품으로"...경기도정 혁신방안 발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송인호 기자
입력 2022-05-19 16:3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대장동게이트 방지, 시민단체 이권카르텔 차단, 지역화폐 운영사 적정성 검토 등

  • 김 후보, "흔들리는 공직기강 바로 잡고 도민 위해 존재하는 경기도정으로 전환"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모습  [사진=진심캠프]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가 19일 ‘잃어버린 경기도정 4년의 회복’을 내걸고 도정 혁신을 위한 세부계획을 발표했다.

이는 이재명 전 지사 재임기간 발생한 ‘법인카드 유용 의혹’ 등을 원천 차단하고 투명한 경기도정으로 거듭나겠다는 취지로 ‘대장동을 넘어 뉴 노멀(New Normal)로 향하는 경기도정’을 도민들에게 약속하기 위한 조치로 마련됐다. 

김 후보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 불거진 경기도 내 각종 부정의혹을 발본색원 하고 4차 산업혁명시대에 걸맞은 행정혁신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이를위해 우선 "소고기법카로 대표되는 각종 법인카드 유용을 차단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는 "법과 원칙에 입각한 도비 집행을 위해 업무추진비 상세내역 및 영수증을 전부 공개하고 법인카드 사적유용 적발 시 징계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또한 "제2의 ‘대장동게이트’ 방지를 위해 전임 도지사가 계획‧추진‧승인한 부동산 개발사업을 전수조사 하는 것은 물론 일정 수준 이상의 시‧군 개발사업 시 경기주택도시공사(GH)의 참여를 의무화하겠다"고 공언했다. 
 
김 후보는 툭히 "도의 투명한 예산집행을 위해 시민단체 이권카르텔도 바로잡겠다"며 "여기에 도지사 치적 홍보를 위한 과도한 홍보비 문제를 해결하고 ‘코나아이’로 대표되는 지역화폐 운영기관의 적정성을 재검토해 위법사항이 발견될 경우 환수조치 등 각종 조치를 실시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후보는 그러면서 "내부 자정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도 감사관을 감사원 출신 등 전문성과 중립성을 갖춘 인사로 임명하고 보복성 감사가 이뤄질 수 없도록 원칙을 마련하겠다"며 "제2의 정진상을 방지하기 위해 정책실장 폐지, 정무직‧별정직 공무원들의 도정개입 최소화 등을 추진한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이와 함께 "정무직군의 공무원 인사전횡을 미연에 차단하고 전문성을 갖춘 경기도정으로 거듭나겠다"며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의 낙하산 인사 문제 또한 원점에서 재검토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 후보는 끝으로 "그동안 세금 낭비로 비판을 받아 온 ‘관사’를 경기도민의 품으로 돌려드려서 새 정부의 기조와 발을 맞추겠다"며 “이재명 전 지사 시절 각종 불법‧부정 의혹으로 얼룩진 경기도정을 바로 잡지 않고서는 도정 혁신은 요원하며 흔들리는 공직기강을 바로 잡고 오직 도민을 위해 존재하는 경기도정으로 반드시 돌려 놓겠다”고 공약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