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플레이션 경기침체 등 새 악재는 아냐

[사진=연합뉴스]


코스피는 선녀였다. 간밤 뉴욕증시가 3~4%대 급락을 기록하면서 국내증시 역시 급락할 것으로 우려됐지만 장중 낙폭을 회복하며 1%대 하락에 그쳤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이날 급락을 야기한 인플레이션과 경기침체가 새롭게 등장한 악재는 아니라면서 변동성 장세를 활용한 실적주 등 종목별 차별화 접근 방식이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3.64포인트(1.28%) 내린 2592.34로 장을 마쳤다. 지수는 49.74포인트(1.89%) 내린 2576.24로 출발, 장중 한때 2568.54까지 떨어지며 2%대 낙폭을 기록했다. 하지만 점차 낙폭을 축소하면서 1%대 하락에 그쳤다.

코스닥 지수는 전일 대비 7.77포인트(0.89%) 내린 863.80으로 마감했다. 지수는 18.34포인트(2.10%) 내린 853.23으로 출발했다.

이날 장 초반 국내증시 급락은 간밤 뉴욕증시의 급락 소식으로 불거졌다. 18일(현지시간)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1164.52포인트(3.57%) 내린 3만1490.07로, S&P500지수는 165.17포인트(4.04%) 내린 3923.68로 거래를 마쳤다. 특히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566.37포인트(4.73%) 내린 1만1418.15로 거래를 마치며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글로벌 증시가 폭락했던 2020년 6월 11일(-5.89%) 이후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

뉴욕증시 급락은 인플레이션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에서 기인했다는 분석이다. 월마트와 타겟 등 미국의 유통주들이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소비 둔화로 인해 시장 전망치를 밑도는 실적을 발표했기 때문이다. 이들 유통주의 실적 쇼크는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급등한 상품가격을 소비자들이 감내하기 어렵다는 신호로 해석되면서 주식 등 위험자산에 대한 선호도를 대폭 낮추는 방아쇠가 됐다.

국내증시의 급락을 막아낸 일등공신은 동학개미다. 개인투자자들은 이날 코스피에서 5193억원, 코스닥에서 534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며 증시 하단을 지지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코스피는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순매도세로 하락, 2600선을 하회했다. 하지만 장중 미국채 금리가 다시 상승세를 보이며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다소 후퇴하고 미국 시간외 선물이 상승반전하면서 코스피도 낙폭을 일부 축소했다"며 "물가 부담과 소비 부진, 경기침체 우려는 새로운 이슈가 아닌 만큼 이번 뉴욕증시 급락은 급격한 변동성 확대 이후의 여진으로 풀이된다. 새로운 하락 추세의 전개 가능성은 낮은 만큼 변동성을 활용한 비중확대 전략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