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9곳, 지방 이전 계획 없다…인프라 부족 탓"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수지 기자
입력 2022-05-19 07:5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전경련 조사결과...응답 기업 89.4% "계획 없어"

국내 기업 대부분이 각종 인프라의 부족으로 인해 지방 이전을 고려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기업의 지방 이전 및 지방 사업장 신증설에 관한 의견’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매출 상위 기업 1000곳 중 152곳 대상이다.
 
응답 기업의 89.4%는 지방 이전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현재 이전을 고려 중인 기업은 2.0%였고, 7.9%는 이미 이전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지방 이전을 꺼리는 이유로는 ‘시간·비용 증가 등 교통·물류 인프라 부족(23.7%)’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이어 △기존 직원 퇴사 등 인력 확보 어려움(21.1%) △규제(12.3%) △사업장 부지 확보 애로(12.1%) 등 때문에 지방 이전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또 지방 이전에 필요한 유인책으로는 교통·물류 인프라 지원(22.8%), 세제 혜택 및 설비투자 지원(14.5%), 규제 및 제도 개선(12.9%) 등이 필요하다고 답변을 내놨다.
 
지방으로 이전을 했거나 검토 중인 시설은 생산공장(43.8%), 본사(31.3%), 영업소(18.8%), 연구소(6.1%) 순이었다. 응답 기업의 55.3%는 이전하고 싶은 권역으로 대전·세종·충청을 꼽았고, 부산·울산·경남(16.4%), 대구·경북(11.2%)이 뒤를 이었다.
 
유환익 전경련 산업본부장은 “교통·물류 인프라와 인력 문제가 지방 이전의 가장 큰 장애물인 것으로 나타났다”라며 “기업들의 지방 이전을 가로막는 장애물이 없어지도록 정부와 지자체에서 지속적으로 노력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현판[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