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BV 시장 1위 목표 등 사업비전 제시
  • 업계 '선제적 시장 대응' 긍정적 평가 속
  • 일부 "실적 좋은 유럽에 먼저 투자해야"

기아 PBV 라인업 콘셉트카 [사진=기아]

현대자동차와 기아의 국내 투자가 통 큰 결단이라는 긍정적인 평가가 나오고 있다. 특히 전 세계 PBV(목적 기반 차량) 시장 1위라는 야심찬 목표를 제시하면서 PBV 전용 모델을 착실하게 준비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18일 현대차와 기아는 2030년까지 국내에 21조원을 투자해 144만대의 전기차를 생산하겠다고 밝혔다. 글로벌 전기차 생산물량의 45%를 국내에서 소화할 계획이다. 2025년 하반기까지 기아 오토랜드 화성에 PBV(목적 기반 차량) 전기차 전용공장을 지어 최대 15만대를 양산한다.

업계 안팎에서는 이번 투자 계획이 급격한 전기차 전환으로 나타날 일자리 감소를 최소화하고, 이제 막 시작한 PBV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점이 돋보인다는 평가다. 특히 전 세계 PBV 시장 1위 목표는 PBV 사업 방향을 명확히 정했음을 보여준다. 완성차 업계는 PBV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지만, 아직까지 핵심 사업으로 지목하고 구체적 방향을 제시한 곳은 찾아보기 힘들다.

PBV는 자율주행차 상용화가 이뤄진다면 자연스럽게 떠오를 분야다. 운전이 필요 없는 상황에서 실내 공간을 어떻게 조성할지 고민하고 있다. 이동 중 휴식이나 엔터테인먼트, 업무 등을 볼 수 있는 최적의 솔루션 제시가 관건이라는 분석이다.

아직 PBV 시장이 본격화하지 않았지만, 주요 완성차 브랜드부터 스타트업까지 PBV 콘셉트 모델을 속속 선보이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신개념 도심형 물류 시스템 자율주행차인 ‘비전 어바네틱’을, 도요타는 차체 유형을 이용 목적에 따라 자유자재로 바꿀 수 있는 ‘이-팔레트’를 공개한 바 있다. 전기차 스타트업 ‘라스트마일’은 배송에 특화한 PBV를, 리비안은 360° 카메라와 음성인식 AI 알렉사 등의 다양한 기능을 탑재한 ‘프라임 밴’을 아마존에 공급할 계획이다.

PBV가 목적을 가진 이동이기에 향후 도심 공간의 혁신적 변화도 불러올 것이라는 관측이다. 의료 서비스를 지원하는 PBV가 한곳에 모이면 종합병원이, 음식 서비스를 제공하는 PBV가 모이면 거대한 외식 공간을 조성할 수 있다. 앞서 현대차는 PBV로서 도심항공교통(UAM)과 결합한 ‘에스허브’를 공개하며 모빌리티 서비스의 총집결을 제시했다. 

한편에서는 이번 투자를 두고 투자 순서가 바뀌었다는 지적이다. 최근 판매 실적이 좋은 유럽 시장에 우선 투자한 뒤 국내 투자를 검토하는 것이 맞지 않겠냐는 지적이다. 테슬라는 독일에 첫 유럽 공장인 ‘기가 베를린’을 지어 현지 생산물량을 확대하는 중이며, 최근에는 중국 상하이 공장의 확장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테슬라 외에도 주요 완성차 제조사마다 관세 장벽과 공급망 대응에 분주하다. 

현대차도 주요 시장의 이러한 변화에 대응하고자 2025년까지 미국 시장에 74억 달러(약 9조3000억원)를 투자한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 투자는 바이든 정부의 바이 아메리카 정책 본격화에 대비, 친환경차 보조금을 얻어 내면서 관세 부담을 벗어나기 위한 목적이 짙다. 미국 투자에 이어 유럽과 중국 등 중요 시장의 투자도 검토하지 않겠냐는 관측이었다. 

이호근 대덕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현대차‧기아 노조가 전기차 생산 인프라 확충을 꾸준히 요구했기에 이번 국내 투자는 노조의 요구를 일부 수용한 측면이 있다”면서 “다만 일자리 창출과 고용 안정이라는 이면에 노조의 영향력 확대로 생산량 조절이 힘들어질 수 있다는 변수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급망 불투명성과 관세 장벽을 고려한다면 유럽 생산 시설 확충이 먼저일 것”이라며 “현대차가 지속 성장을 이어가려면 미국과 유럽, 중국 등 3대 시장에 대한 투자는 꾸준히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래픽=아주경제]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