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충남지사 후보, 충남 경제 산업지도 재설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충남)허희만 기자
입력 2022-05-17 19:5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내포신도시권, 서해안권, 내륙권, 남부권, 탄소중립 이행 관련 공약 발표

  • 충남도청 기자회견서 "강한 추진력으로 말보다는 결과물을 만들어 내겠다"

김태흠 국민의힘 충남도지사 후보 17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0년 내다보는 비전으로 충남의 경제 산업지도를 다시 설계하고 대한민국의 핵심으로 만들겠다”며 공약을 발표하고있다[사진=허희만기자]


김태흠 국민의힘 충남도지사 후보는 17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0년 내다보는 비전으로 충남의 경제 산업지도를 다시 설계하고 대한민국의 핵심으로 만들겠다”며 공약을 발표했다.
 
김 후보는 “천안과 아산지역 공약은 지난 12일 발표했다”며 △내포신도시권 △서해안권 △내륙권 △남부권 △탄소중립 이행 관련 공약을 중점으로 밝히겠다고 말했다.
 
먼저 김 후보는 내포신도시에 대학병원 설립을 약속했다.
 
김 후보는 “내포신도시는 당초 2020년 인구 10만 명을 목표로 했지만 현재 2만9000명에 불과하다”며 “최근 4년간(연평균 1500명) 인구증가 숫자를 고려하면 이 목표는 2069년에나 달성이 가능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특별한 노력 없이는 달성하기 어려운 만큼 수도권 공공기관 유치를 기존 3개 기능군에 국한하지 않고 직원 수와 예산 규모가 큰 기관 위주로 전략적으로 유치하겠다”며 “혁신도시 출발이 늦은 만큼 특별배려를 강력히 요청하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으로 서해안권(당진·서산·태안·보령·서천) 공약으로는 △보령의 섬과 태안에 크루즈 운영 △보령신항 다목적 기능항으로 개발 △안면도 꽃박람회 추가 개최 △가로림만 국가 해양공원 조성사업 계속 추진 △유네스코 도시 서천을 생태모델로 조성 △태안-서산고속도로 건설 △제2 서해대교 건설 등을 내걸었다.
 
계속해서 백제문화권(부여·공주·청양) 공약으로 △백제문화 복합단지와 백제문화 체험마을 조성 △금강권 역사 문화관광 플랫폼 구축 △생태 국가산업단지 조성 △제2금강교 건설을 제시했다.
 
내륙권(계룡·논산·금산) 공약은 △육군 사관학교와 국방부 유치 △국방국가산업단지 조성 △충남 남부출장소 설치 △금산 인삼 약초산업 진흥원 국립으로 전환 등을 약속했다.
 
탄소중립과 에너지 전환과 관련해선 “수소에너지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수소관련 연구기관을 설립·유치하고 다양한 기술지원, 산업전환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민주당 도전 12년 만족하시겠습니까? 대통령 권력, 국회 권력, 지방 권력을 모두 손에 쥐어줬지만, 그들이 보여준 것은 절대 권력의 오만, 그리고 무능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의 국정운영을 뒷받침하면서 충남발전에 대한 공약을 실천하는 데 앞장서겠다”며 “강한 추진력으로 말보다는 결과물을 만들어 내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