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해양특수구조대, 민‧관 합동 인명구조 훈련 실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원 기자
입력 2022-05-17 15:5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케이블카 멈춤 사고 대비 인명구조 훈련

훈련에 참여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해해양경찰서]

중앙해양특수구조단과 동해해양특수구조대는 17일 오전 삼척해상케이블카(용화역)에서 케이블카 멈춤 사고 대비 민‧관 합동 인명구조 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해양경찰, 삼척시, 삼척소방서 등 유관기관 50여명이 참여해 여름 성수기 해상케이블카 이용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케이블카 멈춤으로 인한 탑승객 고립 상황을 가정하여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에 해당 훈련은 케이블카 멈춤으로 인한 신고가 접수되면서 시작됐다. 해경‧소방 구조대원들이 민간해양구조선을 타고 해상으로 접근하여 자동 등강기를 타고 케이블카 내부로 진입한 후 구조바스켓으로 탑승객을 아래로 내렸다. 안전하고 신속한 구조에 중점을 두고 진행됐으며 훈련 강평을 끝으로 이날 훈련이 종료됐다.
 
삼척시와 해양경찰 관계자는 “케이블카 이용객들이 안심하고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유관기관 간 협조체계를 유지해 신속한 인명구조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해해양특수구조대는 2019년부터 해상케이블카 비상 상황을 대비하여 유관기관과 합동훈련을 이어가고 있다.
 

동해해경이 울릉도 행남등대 절벽 갯바위에 고립자를 긴급구조하고 있다. [사진=동해해양경찰서]

이와 더불어, 동해해양경찰서는 지난 16일 오후 18시 43분경 울릉군 도동 행남등대 해안산책로 끝단 절벽 갯바위에서 길을 잃고 고립된 A씨(60대,남)를 무사히 구조했다고 밝혔다.

동해해경에 따르면, 16일 오후 17시 52분께 상기 위치에서 한 남성이갯바위에서 길을 잃고 고립됐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울릉파출소 육상 순찰팀과 연안구조정을 현장으로 급파했다.

이어 오후 18시 1분경 현장에 도착한 연안구조정은 고립자 수색을 시작했고 18시 13분경 고립된 A씨를 발견, 해양경찰관 구조자 2명이 입수해 18시 43분경 구조 완료했다. 현재 고립자는 건강상태에 이상이 없다고 전했다.

동해해경 관계자는 “최근 울릉도를 찾는 여행객들이 늘어나면서 해양사고가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갯바위 주변은 해상날씨 변화에 따라 위험하므로 항상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관광객들이나 지역주민이 바다에 나갈 때는 날씨와 물때 등 각종 정보를 확인하는 것이 해양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