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용 완주군수 무소속후보, 군민의 삶 바꿔줄 첫 번째 군수될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양덕 부장
입력 2022-05-17 15:2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완주군 봉동읍에 사무실 개소

  • 사익 노리는 군수후보 철저히 가려내 선택해야

송지용 완주군수 무소속 후보 개소[사진=송지용사무실]

무소속 송지용 완주군수 후보가 17일 개소식을 갖고 군민들에게 출마를 알렸다.
 
송 후보는 완주군 봉동읍 둔산리 선거사무소에서 지지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완주 군민의 삶을 바꿔줄 첫 번째 군수가 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개소식에는 지인과 지지자 등 1000여명이 사무실을 방문했다.

송지용 후보는 “16년간 완주군의원과 전북도의원을 거치며 군민의 사랑을 받았고 완주군 최초 전라북도의회 의장까지 역임했다. 완주의 자랑인 전북현대 축구단의 닥공 정신으로 완주군을 다시 한 번 도약시키겠다”고 말했다.
 
이어 “완주군은 더불어민주당의 토사구팽의 배신공천, 지역민심을 외면한 불통공천으로 인해 당원들마저 혼란을 겪으면서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민주당을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하게 됐지만 완주군의 무너진 공정과 정의를 바로 세워 되돌아가겠다”고 밝혔다.

또 "오늘의 힘찬 기운을 받아 사즉생의 각오로 뛰겠다. 불굴의 도전과 열정의 DNA를 가진 완주정신으로 선거에 임해 반드시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자신했다.
 
송 후보는 “완주군은 지금 중요한 시기에 놓여 있다”면서 “수소산업 등 경제적 도약과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 농업인들의 소득향상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성장을 이뤄내야 할 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중요한 때 완주군수는 제대로 일할 수 있는 후보가 당선이 되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군민들이 사익을 노리는 후보들을 철저히 가려내 선택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지용 후보는 제17대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후반기 부회장과 제11대 전라북도의회 후반기 의장, 제11대 전라북도의회 전반기 부의장, 제10대 전라북도의회 의원, 제6대 완주군의회 의원, 제5대 완주군의회 의원을 역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