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U 도시락 매출 신장률 48.4% 기록∙∙∙3년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 기록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CU BGF사옥점에서 직장인들이 점심으로 도시락을 구매하고 있다.[사진=BGF리테일]

잇따른 물가 상승과 일상 회복이 맞물리면서 CU에서 판매하는 편의점 도시락을 찾는 수요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외식 품목의 물가가 가파르게 인상되면서 오랜 재택근무를 마치고 사무실로 복귀한 직장인들이 비교적 가격 부담이 적은 편의점으로 발길을 돌리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CU는 일상 회복이 시작된 이달 1일~15일까지 도시락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무려 48.4% 증가해 코로나19 이래로 가장 큰 신장률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시의 경우 사무실이 밀집한 역삼, 광화문, 여의도 등 오피스가의 매출 신장률은 61.3%를 기록해 평균 신장률 보다 무려 12.9% 포인트가량 높게 나타났다. 이 중 점심 시간인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 사이 발생한 매출은 전체 매출의 59.6% 차지했다.

회사에서 복지혜택으로 지급하는 식권을 CU에서 사용하는 고객들도 전년 동기 대비 74.1%나 껑충 뛰었다. 회사 인근 식당의 물가가 상승하면서 보통 한 장당 8000~9000원인 식권을 식당에서 사용하면 1000~2000원의 차액을 개인이 지불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처럼 편의점 도시락이 직장인들의 대안책으로 떠오른 것은 합리적인 가격에 믿을 수 있는 품질의 한 끼 식사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실제 CU는 최근 식용유, 배추, 등 대부분의 원재료 가격이 크게 인상됐음에도 간편식품 전 품목의 가격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합리적인 가격이란 장점뿐만 아니라 품질에 대한 신뢰도가 크게 향상된 것도 편의점 도시락을 한 끼 식사로 선택하는 고객들이 늘어난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조성욱 BGF리테일 간편식품팀장은 “물가 상승의 여파로 편의점 도시락을 찾는 고객 수요가 급격하게 늘어남에 따라 더욱 향상된 맛과 품질의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고객들이 언제나 믿고 부담 없이 찾을 수 있는 한 끼 식사를 제공하기 위해 메뉴와 품질 개발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