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제강지주는 연결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00.4% 증가한 1110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6.7% 증가한 9161억원을 기록했다.
 
세아그룹 측은 북미 오일&가스(Oil&Gas) 산업 호황으로 에너지향 강관 수요가 매우 높은 반면 현지 공급 상황은 타이트한 상황으로, 주요 제품의 판매 증가 및 가격 상승에 기인해 매출액 및 영업이익 큰 폭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세아제강 별도기준으로도 영업이익이 280.5% 증가했으며, 매출액은 39.5% 성장했다.
 
세아그룹 관계자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러시아 경제 제재 등으로, 석유 및 가스 가격은 전쟁 이전 대비 높아졌으나 재고 수준은 낮은 상황이며, 북미 시추 활동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강관에 대한 강한 수요가 지속되고 있다”며 “2분기에는 북미 지역에서의 판매량 증가와 안정적 마진 확보를 통해 실적이 더욱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사진=세아베스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