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왼쪽), 바이든 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21일 한·미 정상회담과 기자회견은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개최된다. 양국 정상은 북한 도발에 대한 대응방안과 한·미 동맹 '원 궤도' 복귀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15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북한 도발에 대한 한·미 양국의 대응전략, 상황 관리 방안을 논의하고 경제 안보 중심으로 공급망·신흥기술 등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고했다.
 
이어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최소 2년 반, 또는 그 이상의 임기를 같이하게 될 정상"이라며 "정상 간 신뢰 관계를 조기 구축하고 한·미 동맹을 원 궤도에 복귀시키는 기반을 마련하는 것에 의미를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회담 의제에 대해선 "지금도 최종 조율하는 단계"라고 말을 아꼈다. 다만 "이번 회담이 '글로벌 중추 국가'로 도약하는 첫 발걸음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경제 안보'를 중시한다는 기조하에 관련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