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최태원 기자]

지난 10일 청와대 개방 이후 이 일대 하루 방문객이 4만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서울시는 추산했다. 이에 보행자 전용 '차 없는 거리'를 약 2개월간 주말마다 시범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앞으로 청와대 내부가 추가로 개방되면 방문객이 더 늘어날 것으로 봤다.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도심 속 보행 공간을 늘리기 위해 '청와대로, 인왕산로 차 없는 거리'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청와대 개방 태스크포스(TF)가 시범 운영 중인 '청와대로 차 없는 거리'를 정례화하기로 했다. 이달 28일부터 6월 26일까지 주말·공휴일에 영빈문부터 춘추문까지 약 500m 구간을 '차 없는 거리'로 운영하는 것부터 시작한다.

이 구간 차량을 통제하고 교통경찰과 모범운전자를 배치해 원활한 운영을 지원한다. 또 청와대로의 차량 진입을 막기 위해 주말·공휴일 정오부터 오후 6시까지 주한브라질대사관∼춘추문 상행 구간을 통제한다. 도심순환버스 '01번'도 효자동 분수대에서 서촌 방향으로 우회한다.

시는 인근 지역 주민의 요청이 많았던 인왕산로도 일요일인 이달 22일과 29일 차 없는 거리를 시범 운영한다. 호랑이 동상부터 '윤동주 시인의 언덕'까지 약 1.5㎞ 양방향으로 차량이 통제된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청와대가 국민 품으로 돌아온 만큼 더 많은 분들이 역사적인 명소를 편리하고 안전하게 방문하실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