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산책로' 조성·'청소년 문화놀이 지원금' 지급·'예술인 안심보험' 도입 등
  • 金 후보 "도민의 일상에 쌓인 먼지, '경기 문화특별도' 통해 씻어낼 것" 강조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모습  [사진=진심캠프]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가 14일 경기도민의 일상이 풍요로운 ‘경기 문화특별도’ 구상을 밝히며 "경기도 문화예산 1조원 시대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경기 문화특별도 만들기’ 7개 공약을 발표하고 경기도민의 다채로운 일상을 약속했다.

김 후보는 특히 “사람이 삶을 살아가는 데 있어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은 의식주이지만 이것으로만 구성된 삶을 원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며 “경기도민에게 단조로운 일상에 적당한 자극과 재미를 줄 수 있는 여러 문화 프로그램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를위해 우선 "경기도 문화체육관광 예산의 총예산 대비 비중은 2022년 기준 약 5450억원으로 이는 전체 예산 대비 약 1.82% 수준이다"며 "이에 도내 문화체육관광 예산을 1조원 이상 책정해 총예산 대비 비중 3% 수준 이상으로 상향 조정하고 경기도를 문화예술 선진국으로 선도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는 또 "경기도의 문화시설은 인구대비 전국 중위권 수준으로 일상생활에서 문화를 향유 할 수 있는 공간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이러한 현실을 감안해  도심 내 생태하천에 야외공연장, 예술작품전시, 미디어아트 등 공공예술사업을 통해 일상에서 문화와 예술을 향유하고, 도민 모두가 편하게 휴식할 수 있는 문화 생태 산책로를 조성하겠다"고 공약했다. 
 
김 후보는 또한 "포스트 코로나시대를 맞아 청소년의 문화예술 경험 확대를 위한 ‘청소년 문화놀이 지원금’을 연 5만원 지급 시범사업을 실시해 청소년들이 코로나19로 쌓인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공언했다. .

김 후보는 이와 함께 "경기도형 문화도시 지정으로 31개 시·군별 특색을 반영한 문화도시를 육성하겠다"며 "경기 남부·북부 지자체가 각 지역 특성에 맞는 문화 인프라를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언급했다.  
 
김 후보는 그러면서 "△문화 소외지역을 찾아가는 문화예술 프로그램 확대 및 생애주기별 문화예술교육 강화 △메타버스 박물관 건립 등 31개 시‧군 내 문화예술 시민공간 확충 △‘경기도 예술인 안심 보험’ 도입 등을 하겠다"고 제시하면서 "경기도형 안심보험 도입으로 예술인 고용보험의 사각지대를 적극적으로 해소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끝으로 “저는 경기도민의 일상에 쌓인 먼지를 ‘경기 문화특별도’를 통해 씻어내도록 하겠다"며 "도민의 건조한 일상에 다채로움이 가득하도록 탈바꿈 시키겠다”고 다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