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정부, '지지냐 견제냐'...승부의 분수령

다음 달 1일 치러지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후보자 등록 이틀째인 5월 13일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지방선거 선거종합상황실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각 17명의 광역단체장 및 교육감, 226명의 기초단체장, 779명의 광역의원, 2602명의 기초의원 등을 뽑는다. [사진=연합뉴스]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야의 선거전략이 구체화되고 있다. 국민의힘은 현재 지방권력이 더불어민주당에 있다는 것에 주목하고 '심판론'을 꺼내들었다. 반면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의 폭주를 저지할 '유능한 일꾼'을 강조하고 있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지난 12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대선으로 중앙권력을 찾아왔지만, 지방권력 90%는 민주당 차지"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방권력에 있어 견제 균형의 원리가 전혀 작동하지 않고 있어서 오히려 중앙보다 지방권력에 썩은내가 진동하고 부정·비리가 속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런 점을 국민에게 잘 호소해서 최소한 지방권력 절반 이상은 우리 당이 차지해야 견제와 균형으로 깨끗한 지방행정 시대가 열린다는 점을 호소하고 싶다"고 밝혔다.
 
반면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본부장은 13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선대위 회의에서 "지난 대선에서 국민께서 심판과 일꾼 중에 심판을 선택했다"며 "이번 지방선거는 유능한 일꾼을 뽑기 위한 선거"라고 강조했다.

여기에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한 국민들의 반감이 커지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노골적으로 '검찰 공화국' 행보를 보이고 있다"면서 "여기에 주52시간, 보편적 복지 등 전임 정부의 모든 것을 백지화하려고 하는데 국민들이 가만히 보지는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