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 사흘을 앞두고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추정 1발을 발사한 5월 7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의 텔레비전에서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통령실은 13일 북한의 '7차 핵실험'에 대해 "핵실험 준비는 돼 있는 것 같다. 다만 핵실험 하기 전에 여러 종류의 미사일 실험을 테스트할 가능성도 있지 않나 보고 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청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북한이 6번이나 (핵실험을) 했는데 추가적인 핵실험을 왜 필요로 할까, 기술적일까, 정치적일까 이 문제에 대해서는 저희도 미국과 나름대로 여러 가지 판단을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이 관계자는 북한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해 "간단하지 않다. 생각보다 심각하다"고 전했다.
 
백신 지원 가능성에 대해선 "(북한으로부터 지원 요청) 연락은 안 왔다"며 "북한이 우리에게 어떠한 메시지도 보낸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추후 상황을) 지켜보면서 북한의 의도가 무엇인지, 앞으로 (도발 상황과) 인도적 현안을 떼서 우리가 추가적 조치를 고려해봐야 하는지 보겠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2개의 댓글
0 / 300
  • 한국 경제를 망친 문 체포해 주세요

    공감/비공감
    공감:2
    비공감:0
  • 그래서 윤정부는 어떻게 하겠다는 것이냐?
    뭐라도 해야 될 것 아닌가?
    그 비싼 미사일을 쏘고 핵실험을 할 돈은 있는데 코로나-19 약품 살 돈은 없어서 지원해 주는건가?
    우파 찌질이들은 뭐하냐?

    공감/비공감
    공감:1
    비공감:1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