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넷마블]


게임주가 '어닝 쇼크'를 기록하면서 목표주가 하향 리포트가 쏟아졌다. 넷마블은 실적발표 이후 리포트를 발간한 6개 증권사가 모두 목표주가를 하향조정했고 펄어비스도 8개 증권사 중 7개 증권사가 목표주가를 낮췄다.

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날 주요 증권사들은 넷마블에 대한 목표주가를 일제히 햐향했다. 증권사별 목표주가는 △한국투자증권 10만원 △삼성증권 10만원 △이베스트투자증권 10만5000원 △현대차증권 11만원 △유진투자증권 9만4000원 △신한금융투자 8만원 등이다.

증권사들이 목표주가를 일제히 내린 까닭은 넷마블이 지난 12일 발표한 실적이 컨센서스를 크게 하회했기 때문이다. 넷마블의 1분기 실적은 매출 6315억원, 영업손실 119억원이다. 영업이익 컨센서스가 475억원이었음을 감안하면 시장 기대치를 600억원 가까이 밑돈 셈이다.

어닝 쇼크는 인건비와 마케팅비 증가가 야기했다. 1분기 넷마블의 인건비는 186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3% 증가했다. 마케팅 비용도 45.5% 증가한 1129억원으로 집계됐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비용 가중으로 인한 충격적인 적자다. 1분기 어닝 쇼크를 반영해 올해 및 내년 실적 추정치를 큰 폭으로 하향 조정한다"며 "7월 대형 신작인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출시가 단기 모멘텀이 될 수는 있겠지만 대규모 적자 시현 및 인수합병(M&A) 이자 부담으로 올해 의미 있는 이익 증가가 어려워 보인다"고 설명했다.

펄어비스도 목표주가 하향 리포트 폭탄을 맞았다. 12일 실적발표 이후 리포트를 발행한 증권사 8곳 중 7곳이 목표주가를 하향 조정했다. 펄어비스의 1분기 실적은 매출 914억원, 영업이익 52억원으로 영업이익은 컨센서스(44억원)에는 부합했으나 전년 동기 대비로는 60.4%, 전분기 대비로는 79.8% 하락하면서 극심한 부진을 기록했다.

임희석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중국에서 출시된 검은사막 모바일의 현재 지표는 iOS 다운로드 순위 191위, 매출 순위 171위 등이다. 2022년 일매출 가정치를 8억원에서 6억5000만원으로 19% 하향조정한다"며 "트래픽 감소세를 고려하면 유료 과금구조(BM) 강화 이후에도 매출 반등은 쉽지 않을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4월 출시된 검은사막모바일 중국 버전의 성과가 시장 기대치에 못 미친 점을 감안해 2022년 이후 실적 추정치를 크게 하향한다"며 "2022년 연간 영업이익 추정치를 기존 2695억원에서 1129억원으로 수정한다. 목표주가로는 7만원을 제시한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